'경운기 추돌 사고' 오정세 측 "유가족 마음 위로, 과실 유무에 따라 책임" [공식입장 전문]
2023. 10.20(금) 15:04
오정세
오정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오정세가 탑승한 차량이 경운기와 충돌해 사상 사고로 이어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전했다.

오정세의 소속사 프레인 TPC 측은 20일 “10월 18일 충남 금산 교통사고에 대한 소속사의 입장을 기다리시는 분들께 회사의 공식 입장을 전하기에 앞서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18일 회사 차량 교통사고 소식을 듣고 대표를 포함한 직원들이 현장으로 내려갔습니다. 사고 차량 운전자는 경찰의 조사를 받았고 동승자 오정세 배우는 병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받았습니다. 저희는 운전자의 이야기를 청취하고 사고 당시 영상을 체크하는 등 여러모로 들여다 봤습니다. 사고의 경중을 미처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신속하고 올바른 조치를 하려던 마음이 무색하게도 이 사고로 한 분이 생을 달리하셨습니다. 그 이후로는 피해자 분이 다른 어떤 일들보다 중요하게 여겨졌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이 사고 소식이 동승자였던 배우에게 초점이 맞춰져 소비되는 것은 돌아가신 분에 대한 예가 아닌듯하고 실제로 그 가족들 마음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고 합니다”라고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저희도 이번 일이 동승자였던 소속 배우를 중심으로 이야기 할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합니다. 다만 운전자가 저희 회사 직원이고 업무 중 벌어진 일이니, 저희는 조사 결과 이후 알게 될 과실의 유무와 정도에 따른 법적인 책임과 필요 시 그 이상의 책임에 대해서도 충실히 임하려고 합니다. 회사의 공식 입장은 조사가 끝나야 전해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당장은 그보다 피해자 분과 유족을 위로하는데 마음과 시간을 쏟을 단계고 저희는 실제로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 배우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소속사 측은 “현재 운전자의 신상과 사고 경위에 대해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되고 있습니다. 한 예로 경운기가 갑자기 끼어들었다는 등의 표현은 그 진원이 어딘지 모르겠으나 운전자의 진술도 공식 확인된 내용도 아닙니다. 저희가 만난 유족은 현재 그러한 표현과 댓글들에 상처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모쪼록 조사가 끝날 때까지 저희가 말을 아끼는 것에 대해서 너그럽게 양해 부탁드리며 우선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분의 명복을 함께 빌어주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지난 18일 저녁 6시 58분께 충청남도 금산군 부리면의 2차로 도로를 주행하던 승합차가 앞서 가던 경운기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경운기를 몰던 60대 부부 중 남편이 숨지고, 아내도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승합차에는 오정세가 타고 있었다. 오정세와 20대 운전자 A씨도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프레인TPC입니다.

10월 18일 충남 금산 교통사고에 대한 소속사의 입장을 기다리시는 분들께 회사의 공식 입장을 전하기에 앞서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

- 18일 회사 차량 교통사고 소식을 듣고 대표를 포함한 직원들이 현장으로 내려갔습니다. 사고 차량 운전자는 경찰의 조사를 받았고 동승자 오정세 배우는 병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받았습니다. 저희는 운전자의 이야기를 청취하고 사고 당시 영상을 체크하는 등 여러모로 들여다 봤습니다. 사고의 경중을 미처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신속하고 올바른 조치를 하려던 마음이 무색하게도 이 사고로 한 분이 생을 달리하셨습니다. 그 이후로는 피해자 분이 다른 어떤 일들보다 중요하게 여겨졌습니다.

- 이 사고 소식이 동승자였던 배우에게 초점이 맞춰져 소비되는 것은 돌아가신 분에 대한 예가 아닌듯하고 실제로 그 가족들 마음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고 합니다.
저희도 이번 일이 동승자였던 소속 배우를 중심으로 이야기 할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합니다. 다만 운전자가 저희 회사 직원이고 업무 중 벌어진 일이니, 저희는 조사 결과 이후 알게 될 과실의 유무와 정도에 따른 법적인 책임과 필요 시 그 이상의 책임에 대해서도 충실히 임하려고 합니다. 회사의 공식 입장은 조사가 끝나야 전해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당장은 그보다 피해자 분과 유족을 위로하는데 마음과 시간을 쏟을 단계고 저희는 실제로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그 과정에 배우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 현재 운전자의 신상과 사고 경위에 대해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되고 있습니다. 한 예로 경운기가 갑자기 끼어들었다는 등의 표현은 그 진원이 어딘지 모르겠으나 운전자의 진술도 공식 확인된 내용도 아닙니다. 저희가 만난 유족은 현재 그러한 표현과 댓글들에 상처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모쪼록 조사가 끝날 때까지 저희가 말을 아끼는 것에 대해서 너그럽게 양해 부탁드리며 우선은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분의 명복을 함께 빌어주시기를 바랍니다.

조사가 마무리되면 상세한 설명과 입장을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정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