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박진영 "'골든걸스' 2회 찍고 엎어질 줄 알았지만 투자사 나타나"
2023. 11.20(월) 13:5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박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골든걸스'를 언급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DJ 김신영이 자리를 비운 가운데, 박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의 자리는 선미가 일일 DJ를 맡으며 채웠다. 선미는 박진영에게 '골든걸스' 프로듀싱 계기를 물었다. 박진영은 "음악적으로 80년대 보컬리스트들의 노래를 듣고 싶었다. 매일 밤 샤워할 때 음악을 듣는데 무조건 80년대 음악만 듣늗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음악에 대한 갈증이 점점 커지다가 미경이 누나와 밥을 먹었다. 바래다주는 차 안에서도 80년대 음악을 들었는데 미경이 누나가 따라 부르더라. 그런 파워풀한 목소리를 가진 넷을 합치면 어떨까 싶어서 나머지 세 명도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박진영은 자신이 먼저 KBS 측에 제안했다며 "지금 잘 돼서 드릴 수 있는 말씀인데 요즘은 외주 제작 투자가 붙어야 하지 않나. 안 될 것 같다고 아무도 투자를 안 하더라. 2회까지 찍고 엎어질 뻔했다. KBS에서 간절하게 부탁을 해서 마지막에 어떤 투자사가 합류했는데 지금 목요일 전체 광고 1위다"라고 말했다.

박진영은 "지금 시청률은 잘 나오고 있다. MBC 때문에 발목이 잡혔는데 '연인'이 끝났다. 특별히 보실 거 없으면 '골든걸스' 봐달라"라고 말해 솔직한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