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홍김동전', 주우재 우수상·홍진경 최우수상 '눈물' (KBS 연예대상)
2023. 12.24(일) 00:33
2023 KBS 연예대상
2023 KBS 연예대상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1월 폐지를 앞둔 '홍김동전'이 두 명의 수상자를 배출해 냈다. 주우재는 눈물의 수상 소감으로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밤 '2023 KBS 연예대상'(이하 'KBS 연예대상')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신동엽 주우재 조이현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주우재는 '더 시즌즈', '지구 위 블랙박스' 최정훈과 함께 쇼·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홍김동전'으로 한 해 동안 활약을 펼쳤던 주우재는 "지난해 처음 '홍김동전'으로 KBS에 함께했는데 올해 MC 제안을 받았다. 상까지 받을 줄 몰랐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주우재는 "운이 좋게 '홍김동전'을 만나 여기까지 왔다"라며 모든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김숙 홍진경 조세호 장우영 멤버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하며 "우리 진짜 잘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객석에서 주우재의 수상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던 홍진경 또한 눈물을 보였다.

이후 최우수상 수상을 위해 조세호 김숙 장우영이 시상자로 등장했다. 공교롭게도 시상 준비를 위해 무대 뒤에서 주우재의 수상 소감을 들은 세 사람은 뒤늦게 주우재의 수상을 축하했다. 그리고 쇼·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은 홍진경과 '불후의 명곡' 김준현에게 돌아갔다.

홍진경은 "종영하기 전에 이렇게 상을 주신 것은 그간 수고했다는 뜻일 것이다. 아쉬운 마음은 뒤로 미루고 언젠가 좋은 기회를 만나면 다시 밝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라고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함께 한 스태프들, 특히 박인석 PD를 언급하며 "'언니들의 슬램덩크'부터 함께 했는데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불러주면 언제든 달려와서 꼭 한 번 다시 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조세호에게 이 상을 주고 싶다"며 트로피를 그에게 넘기는 등 시상식을 유쾌한 분위기로 이끌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연예대상 | 주우재 | 홍진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