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시티 태용 "지난 10년 간 최선 다해, 잘해야 한다는 강박 버려도 될 것 같아" [TD현장]
2024. 02.25(일) 18:15
엔시티 태용
엔시티 태용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룹 엔시티(NCT) 태용이 연습생부터 데뷔 이후 지난 10년 간 소회를 밝혔다.

태용의 첫 솔로 단독 콘서트 ‘2024 태용 콘서트 <티와이 트랙>(2024 TAEYONG CONCERT ’) 두번째 날 공연이 25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공연은 글로벌 플랫폼 Beyond LIVE와 위버스 등을 통해 동시 생중계됐다.

이날 태용은 마지막 앙코르 무대를 끝낸 뒤 “우리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태용은 “여러분들에게는 그래도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 여기까지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 그걸 이제 모두가 알아봐 주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태용은 “마음 속 한편에는 인정받고 잘해야 한다는 강박이 컸다. 이제는 그걸 버려도 될 것 같다. 그렇게 제가 생각하는 제 기준에 맞기까지 저는 10년이 걸렸다. 여러분들도 할 수 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첫 솔로 단독 콘서트를 마친 태용은 26일 미니 2집 ‘탭’을 발매하고 컴백 활동을 이어나간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태용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