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단, 한국사 2급 붙었다 "1급도 노려보겠다"
2024. 03.13(수) 14:48
조나단
조나단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콩고 출신 방송인 조나단이 남다른 한국 사랑을 뽐냈다.

조나단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렇게 즐겁게 공부하고 역사를 통해 인생을 배우며 발전할 수 있어 매우 좋고 감사하다. 저번과 다르게 조금 열심히 하니까 얼른 시험이 보고 싶어지는 이상한 현상이 벌어졌다. 자신감은 많은 연습에서 나온다는 말이 어떤 의미인지 알게 된 듯하다. 아쉽게 2급이지만, 5월에 좋은 기회가 또 있다 재밌게 또 공부해서 1급 노려보겠다"라며 한국사 능력검정시험 2급 합격 인증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나단은 한국사 시험 문제집을 듣고 승리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를 본 코드 쿤스트는 "나단이 멋있어"라고 응원했고, 김동현은 "우리 나단이 최고"라고 말했다. 이어 프랑스 출신 파비앙 역시 "나이스"라며 그의 기쁨에 공감하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조나단은 콩고민주공화국 출신의 방송인으로, 현재 한국 귀화를 준비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조나단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나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