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작가 손미나 "스페인 옆집에 호나우두·지젤 번천 살아" (홈즈)
2024. 04.11(목) 09:04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구해줘 홈즈' 여행작가 손미나가 스페인 여행 경험을 공유한다.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배우 송진우와 양세형 그리고 김대호가 은퇴 후 전원주택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해 출격한다.

이날 방송에는 전원생활을 꿈꾸는 사람들 그리고 은퇴 후의 집을 찾는 사람들을 위해서 '홈즈' 코디들이 전국 임장 투어를 떠나는 '나도 어쩌면, 은퇴할 지도'로 꾸며진다. 복팀에서는 배우 송진우와 양세형, 덕팀에서는 김대호가 경기도 이천시와 여주시로 출격해 2억 원대 매물부터 5억 원대 매물까지 소개한다.

그런가하면, '집 보러 왔는대호'와 '집 보기 좋은나래'의 스핀오프 코너로 '집 보러 왔숙'이 방송된다. 김숙의 임장 메이트로 방송인 겸 여행작가 손미나가 출연한다. 손미나의 등장에 박나래는 "제 꿈을 현실에서 이루고 사시는 분이다. 스페인 이비자에서 한 달 살기에 성공하다니 정말 부럽다"고 소감을 밝힌다.

'홈즈' 코디들은 손미나에게 "그 동안 총 몇 개국에서 한 달 살기를 했으며, 가장 기억에 남는 나라는 어디인가?"를 묻는다. 이에 손미나는 "20여 개국에서 한 달 살기를 했으며, 이탈리아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답한다.

손미나의 절친으로 알려진 김숙은 손미나와 관련된 일화를 소개한다. 김숙은 "어느 날 손미나씨한테 전화가 왔다. 스페인 포르멘테라로 놀러오라고 하더라. 순간 가평인 줄 알았다"고 말한다. 이에 손미나는 "제가 빌렸던 집의 옆집에 호나우두의 집이 있고, 그 옆집에는 지젤 번천의 집이 있었다. 피자 먹으러 갔다가 그런 스타들을 쉽게 볼 수 있어서 제안을 안 할 수 없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 시킨다.

손미나는 평생 여행을 다니는 이유에 대해 "평생 내 가슴의 소리를 따라온 것 같다. 나에게는 아직 세상이 너무 좁다"고 고백한다. 이어 "지구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세 군데에 집을 사서 일 년에 1/3씩 살고 싶다"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산다.

'집 보러 왔숙'에서는 김숙과 손미나가 강원도 춘천시로 임장을 떠난다. 젊은 제빵사 부부가 귀촌을 결심한 뒤, 생계 수단부터 생활 터전까지 차곡차곡 손수 가꾼 집으로 오래된 절터에 지어진 목조주택이라고 한다.

총 3채 중 1채는 제빵사 아내가 꿈꿔온 시골 빵집으로 운영 중이었으며, 나머지 공간은 부부의 생활공간으로 동화 같은 거실과 주방 그리고 멋진 서재가 있다고 한다.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 중인 부부의 인테리어 감각에 스튜디오 코디들 모두 감탄사를 자아낸다. 마지막으로 두 사람은 제빵사 아내가 준비한 웰컴 푸드를 먹으며, 먹방을 선보였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은퇴 후 전원생활의 로망을 실현시켜 줄 주택 찾기는 11일 밤 10시 '홈즈'에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해줘 홈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