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끊임없는 연구ㆍ소통으로 만든 '수호표 왕세자'
2024. 04.19(금) 10:36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세자가 사라졌다’ 그룹 엑소 겸 배우 수호가 연기 열정을 뜨겁게 빛냈다.

수호가 출연하는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 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로, 수호는 보쌈으로 인해 하루아침에 운명이 뒤바뀐 왕세자 이건 역을 맡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수호는 첫 사극 도전임에도 안정적인 사극 톤과 연기력은 물론 수려한 한복 비주얼을 선사, 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중심을 단단히 잡는 활약을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호는 지난 방송에서 보쌈을 당한 후 궐로 돌아왔지만 믿었던 신하에게 칼을 맞고 배신당하는 세자 이건을 유연한 감정선과 생동감 넘치는 표현력으로 그려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과정에서 수호는 영하의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몸을 아끼지 않는 프로다운 모습으로 인물의 역동적인 상황을 생생하게 담아냈으며, 김진만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과 현장에서 끊임없이 리허설을 거듭하고 소통하는 등 캐릭터를 구축하는데 노력한 만큼, 앞으로 보여줄 다양한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욱 높인다.

수호의 새로운 변신이 눈길을 끄는 ‘세자가 사라졌다’ 3화는 20일 밤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세자가 사라졌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