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김무열 "오래 사랑받는 프랜차이즈 됐으면 좋겠어요" [인터뷰]
2024. 04.23(화) 08:00
범죄도시4 김무열
범죄도시4 김무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선한 얼굴의 배우 김무열이 무표정한 살인 병기로 돌아왔다. 대한민국 대표 범죄 오락 액션물 ‘범죄도시’ 시리즈의 새로운 빌런으로 스크린에 컴백한 김무열을 만났다.

24일 개봉되는 영화 ‘범죄도시4’(감독 허명행)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김무열은 극 중 4세대 빌런 백창기를 연기했다.

김무열은 처음 ‘범죄도시4’ 제안을 받았을 때 백창기를 연기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거라 예감했다고 했다. 속내를 알 수 없는 백창기에 망설였다고. 김무열을 ‘범죄도시4’로 이끈 건 마동석 박지환 등 믿을 수 있는 동료들이었다. 김무열은 “배우로서 역할에 대한 고민을 나눌 만한 상대를 찾기가 어렵다. 영화, 드라마 작업에서는 각자 캐릭터를 준비해와야 한다”면서 “‘범죄도시4’는 형들과 같이 하면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무열은 “제가 준비한 것들을 가지고 만났을 때 현장에서 새로운 게 만들어지고 하는 과정들을 겪어 보니 이 작업을 나 혼자 하는 것이 아니고 우리가 함께 작품을 만들어나가고 있다는 걸 실감했다. 그것이 역설적이게도 제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었던 이유가 됐다”라고 말했다.

배우 윤계상 손석구 이준혁 등 1~3세대 빌런의 활약이 오히려 부담이 되지는 않았을까. 김무열은 의외로 도움이 됐다고 했다. 김무열은 “전편 빌런들이 잘해줬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 해야 하는지, 하면 안 되는지 데이터가 쌓였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무열은 “전편 빌런들이 악이나 깡 때로는 분노 같은 것들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었다면 백창기는 분노를 가지고 있지만 최대한 억누르고 드러내지 않는 사람이다. 그 부분에 차별성을 가져갈 수 있겠다는 생각은 했다”라고 했다.

또한 김무열은 허명행 감독의 디렉팅이 백창기를 만들어나가는데 도움이 됐다고 했다. 김무열은 “백창기를 만들 때 용병 출신, 살인 이런 키워드들에 사로잡혀서 자료 수집을 하다 보니까 근육질에 옷차림도 마초적인 밀리터리 느낌이 나는 것들을 보게 되더라. 감독님이 그때 오히려 평범함을 강조하셨다”면서 “평범함 속에 무표정하게 있는 이 인물이 사람을 죽이는 모습을 생각하니까 어느 순간부터 명확하게 다가오기 시작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범죄도시4’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빌런에게 특별히 서사를 부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설정만 있을 뿐 서사를 그려내는데 분량을 할애하지 않는다. 이에 김무열은 제 나름대로 백창기의 서사를 생각하며 캐릭터를 잡아나갔다. 김무열은 이에 대해 “백창기는 약속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한다. 용병들이 작전을 수행할 때 팀 단위로 움직이다 보니까 작전수행 시간을 초단위로 세우고, 서로 그걸 지킨다. 그게 그들의 생존법칙과 직결된다”면서 “그 부분을 생각하면서 장동철(이동휘)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해 백창기가 어떻게 생각할 것인가에 대해서 생각했다”고 했다.

약속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설정을 떠올리니 저절로 장동철과 백창기의 관계도 더욱 명확해졌단다. 백창기가 장동철의 요구를 계속해서 들어주는 이유는 평판에 대한 자존심 때문이라고 생각했단다. 장동철의 의뢰를 받고 일을 하는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평판이 하락하는 것을 자존심상 용납 못했을 거라고.

또한 김무열은 백창기가 폭력에 중독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김무열은 “폭력과 관련된 여러 상황들에 대해 중독돼 있는 사람이다 보니 웬만한 위험에도 감정소모가 없을 수도 있겠다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무열의 말처럼 백창기에게는 좀처럼 표정을 찾아볼 수가 없다. 사람이 앞에서 피를 흘리고 죽어가고 있는데도, 자신을 죽이러 수십 명이 몰려왔을 때도 백창기는 표정 없이 바라만 볼 뿐이다. 그 표정 없는 얼굴이 백창기의 잔악성을 배가시키며 엄청난 긴장감을 만들어낸다.

백창기의 무표정은 액션 스타일에도 영향을 줬다. 무표정하지만 힘이 느껴졌으면 했다고. 김무열은 “백창기가 사람을 죽일 때 심장을 한방에 찌르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백창기의 주 무기는 단검이다. 동선을 낭비하지 않고 깔끔하게 사람을 죽이는 백창기의 단검 액션은 ‘범죄도시 4’의 주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이에 대해 김무열은 “옛날에 카포에라라는 운동을 했었다. 그때 관장님에게 칼리아르니스라는 필리핀 검술을 배울 기회가 있었다”면서 “이 작품을 하기 전에 ‘스위트홈’ 시즌 2, 3을 촬영했었는데 그때 같이 연기했던 배우들 중에 특전사 출신들이 많았다. 작전할 때 어떤 식으로 적을 제압해야 하는지 배웠는데 의도치 않게 ‘범죄도시 4’로 흘러들어왔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무열은 개봉날을 손꼽히게 기다리고 있었다. 관객들에게 영화가 공개됐을 때, 비로소 영화가 완성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또한 김무열은 ‘범죄도시’ 시리즈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무열은 “마석도라는 매력적인 인물이 주는 익숙함이 ‘범죄도시’ 시리즈의 장점 아닐까 싶다”면서 “대중들에게 오래 사랑받는 프랜차이즈가 됐으면 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범죄도시4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