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마동석 "시리즈에 애착 多, 제 영혼과 뼈 갈아 넣은 특별한 작품이죠" [인터뷰]
2024. 04.23(화) 09:00
범죄도시4 마동석
범죄도시4 마동석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마동석이 ‘범죄도시’ 시리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며 후속편 진행 상황에 대해 밝혔다.

24일 개봉되는 영화 ‘범죄도시4’(감독 허명행)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마동석은 극 중 광수대 형사 마석도를 연기했다.

한국에서 가장 성공한 프랜차이즈 영화 ‘범죄도시’의 네 번째 작품이 관객과 만난다. 2, 3편 연속 천만 흥행으로 4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 주연이자 제작, 극본 등 ‘범죄도시’ 시리즈는 마동석의, 마동석에 의한, 마동석을 위한 시리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리즈의 처음부터 끝까지 마동석의 손길이 안 닿은 곳은 없다.

3편과 4편의 톤 조절도 마동석의 아이디어였다. 마동석은 3편은 경쾌한 범죄 오락 영화로, 4편은 무거운 드라마가 있는 영화로 만들고자 했다고 했다. 마동석은 “2편 찍을 때 3, 4편 대본 준비를 했었다. 3편은 경쾌하고, 4편은 무거운 드라마가 있길 바랐는데 잘 지켜진 것 같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범죄도시4’의 메인 사건은 온라인 카지노를 둘러싼 범죄다. 자료 조사를 하다 보니 온라인 카지노 조직들 대부분이 조직폭력배들과 브레인들이 결합해서 일하는 독특한 형식을 이루고 있었고, 이 부분에 대해서 다루고 싶었다는 마동석이다.

톤 조절뿐만 아니라 마석도 캐릭터 디자인도 3편과 달라진 부분이 있다. 범죄자를 때려잡는 데에만 집중했던 마석도가 이번 편에서는 피해자를 생각하며 감정적인 변화를 겪는 것이 일례다. 이에 대해 마동석은 “이번 작품에서는 선한 사람들이 다치니까 마석도의 폭력 게이지가 차오른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피해자와 가해자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 실제 경찰들이 어린 피해자가 생겼을 때 그 친구의 사진을 배경화면으로 하고 다니더라. 그런 디테일들을 넣기에는 러닝타임이 짧아서 감정선으로 넣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도 마동석의 주특기인 복싱 액션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네 종류의 스킬을 적절히 섞어 만든 마동석표 복싱 액션은 이제 그의 시그니처가 됐다. 이에 대해 마동석은 “외국에서도 저보다 훌륭한 액션을 하는 분들이 많지 않나. 그런데도 불구하고 여러 나라에서 제 액션을 좋아하고, 같이 작업하자고 제의가 들어오는 이유가 그 사람들을 흉내 내지 않아서 좋은 거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마동석은 “보통 관객 분들이 보실 때는 차이점을 모르실 수 있는데, 복싱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재밌게 보신다”라고 덧붙였다.

‘범죄도시4’는 시리즈 최초, 한국 시리즈 영화 최초로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마동석은 “베를린 갔을 때 관객 반응이 좋아서 배우들과 감독이 약간 놀랄 정도였다. 집행위원장이 베를린영화제 관객들은 영화가 재미없으면 중간에 나간다고 하더라. 그런데 한 분도 안 나가고 환호해 주셨다”고 했다.

이어 마동석은 “관객 분들이 자막이 없어도 영화가 이해가 돼서 재밌다더라. 주먹으로 싸우는 액션이 매편마다 기술들을 다르게 써서 좋다고 하더라. 좋게 봐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범죄도시’가 4편까지 나올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마동석은 이에 대해 “서스펜스와 유머 그리고 액션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희가 생각한 ‘범죄도시’만의 톤이 그 지점이라고 생각한다. 적정선 안에서 최대한 만드려고 한다”고 했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목표는 하나다. 시리즈가 계속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손익분기점 돌파다. 마동석은 “1~4편 오면서 목표가 분명히 있었다. 시리즈를 이어나갈 수 있으려면 손익분기점을 넘어야 한다”고 밝혔다.

마동석은 벌써부터 시리즈를 이어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5~8편의 시나리오를 집필 중에 있다고. 마동석은 “언제 공개할지 잘 모르겠다.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완벽하게 정해진 건 없고 순서대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동석에게 ‘범죄도시’ 시리즈는 작품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영화 ‘007’, ‘다이하드’ 시리즈를 동경했던 마동석의 꿈을 이뤄준 작품이기 때문이다. 마동석은 “액션 오락물을 만드는 것이 너무 어려운 일이지만, 만들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면서 하고 있다”고 했다.

“마석도는 마동석을 활용한 캐릭터 중 하나예요. 제 모습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애착이 굉장히 많아요. ‘범죄도시’를 하기까지 저의 이십몇 년 간의 길이 쉽지는 않았어요. 보통 사람들이 겪기 힘든 고통도 겪어봤고, 많이 다쳐도 봤죠. 이런저런 사건을 거쳐서 여기까지 와서 ‘범죄도시’ 시리즈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해요. ‘범죄도시’ 시리즈는 제 영혼과 뼈를 갈아 넣은 특별한 작품입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범죄도시4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