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 "첫 콘서트 성료→더 큰 공연장 목표, 확실히 늘었다" [일문일답]
2024. 04.24(수) 14:3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아티스트 비오가 두 번째 EP '어펙션'의 매력을 소개했다.

24일 비오는 자신의 두 번째 EP '어펙션(Affection)' 발매를 앞두고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를 통해 컴백 소감과 작업기를 담은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어펙션'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담아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자극하는 앨범이다. 비오는 "사랑에 빠져본 적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앨범"이라며 타이틀곡 '밤새'에 대해 "오랫동안 애정을 가지고 아껴온 곡이다. 결국 밤새 너를 떠올렸다는 직관적인 가사가 포인트"라고 애정을 담아 말했다.

김필선, 방예담, 폴 블랑코(Paul Blanco), 빅나티(BIG Naughty·서동현) 등 화려한 피처링 아티스트 라인업과의 협업에 대해서도 비오는 남다른 애정과 신뢰를 드러내 본 앨범을 향한 기대를 높였다.

앨범 전반의 프로듀싱에 적극 참여하며 음악뿐만 아니라 비주얼적인 요소와 새로운 매력까지 신경쓴 비오는 "음악적인 성숙함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많은 분들이 노래를 들어보신 후에 저의 달라진 음악적 색깔에 대해 이야기해 주셨으면 좋겠다. 곡마다 공감 포인트를 찾는 재미, 그리고 전체적인 흐름이 주는 아련함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오의 두 번째 EP '어펙션' 전곡 음원은 2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 이하 비오와의 일문일답 전문

Q1. EP 단위의 앨범으로는 'FIVE SENSES' 이후 2년여 만에 컴백하는 소감

A1. 싱글이 아닌 앨범단위로는 정말 오랜만이기도 하고, 제 앨범을 기다려주신 팬분들께도 여러 곡을 한 번에 선물하는 기분이라 더 떨리고 설렌다.

Q2. 직접 프로듀싱한 이번 EP '어펙션'에 대해 직접 소개, 전작 '미쳐버리겠다 (MAD)'의 청자가 팬들이었는데, 그렇다면 이번 EP '어펙션'은 어떤 특별한 대상을 위한 앨범일까?

A2. 누구든 한 대상에 대한 감정이 한 번에 팍 피어올라서 바로 사랑에 빠지는 것은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은 특정 대상이 눈에 들어오고, 자꾸 생각나고, 결국엔 나의 전부가 되어가기까지의 과정을 고스란히 담은 앨범인데. 사랑에 빠져본 적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앨범이라고 말하고 싶다.

Q3. 타이틀곡 '밤새'는 어떤 노래인가요? 이외에 가장 애정이 가는 수록곡이 있다면 이유와 함께 말씀 부탁드립니다.

A3. 타이틀곡 '밤새'는 제가 오랫동안 애정을 가지고 아껴온 곡이라고 소개하고 싶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로 제가 강력하게 추천을 했던 곡이고,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연인과의 추억들이 담긴 곡이라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실 것 같았다. 특히 훅 부분에 '밤새 너를 떠올리다 날새 지독하게 떠오르네 이 밤에도 떠올랐네' 부분은 이 곡의 매력이 모두 담긴 지점이라고 생각하는데, 리듬감이나 라임면에서도 그렇고, 결국 밤새 너를 떠올렸다는 직관적인 가사가 포인트다.

타이틀을 제외하고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을 골라보자면 '라벤더(Feat. Paul Blanco)'라는 곡을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모든 곡에 애착이 있지만 '라벤더(Feat. Paul Blanco)'라는 곡은 가장 심적으로 버티기 힘들 때 만든 곡이기도 하고, 듣고 있으면 숨통이 트이는 기분이 들어서 저 스스로도 자주 듣는 곡이다.

Q4. 김필선, 방예담, 폴 블랑코(Paul Blanco), 빅나티(BIG Naughty·서동현) 등 화려한 피처링 아티스트 라인업도 음악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협업 과정이 궁금합니다.

A4. 김필선 님과는 서로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였지만 제가 평소 숏폼을 통해서 정말 많이 보고 들었던 아티스트였다. 김필선 님의 곡을 들을 때마다 음색이 정말 몽환적이고, 본인의 이야기를 상상 가능하도록 곡을 쓰는 멋진 아티스트라고 생각을 해왔다. 우연이란 곡을 쓰면서 김필선 님의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떠올랐고 곡의 피처링을 부탁드리게 되었다. 일정을 촉박하게 전달드렸는데 흔쾌히 작업을 해주셔서 감사했고, 그 속도에 또 한 번 놀랐던 작업이었다.

(방)예담이는 음악방송에서 만나 번호를 교환하면서 친해지게 되었다. 이후에 간간히 연락을 하며 지내다가 '셀피쉬'란 곡을 만들자마자 '이 곡은 우리나라에서 예담이보다 잘 소화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바로 부탁하게 되었다. 예담이의 피처링으로 곡이 더 완벽해질 수 있었다.

그리고 폴(폴 블랑코)은 제가 생각하는 최고의 뮤지션이다. 항상 모든 곡을 만들고 나서 피처링이 필요한 경우에는 폴을 대입해 보는데, 어느 곡에나 다 잘 어울린다고 생각할 정도다. '라벤더' 라는 곡을 만들고 나서는 이 곡을 정말 숨통 트이게 불러줄 사람이 누가 있을까 고민을 해봤는데, 결국 폴 블랑코만 떠올랐고 정답이었던 것 같다.

마지막으로 나티(빅나티)랑 저는 서로 안지는 정말 오래되었는데 같이 작업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우주'라는 곡을 만들고 이 광활한 느낌을 해석해 줄 수 있는 사람은 나티라고 생각했다. 제가 부탁했을 당시에 나티는 휴가를 갔었다고 들었는데, 해외에서도 녹음을 해줘서 미안하기도 하고 동시에 정말 고마웠다.

Q5. 티저 이미지와 뮤직비디오 티저 속 화려한 비주얼이 화제를 모았는데, 이번 EP를 위해 음악 안팎으로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은?

A5. 특별히 신경 쓴 키워드가 있다면 성숙함인 것 같아요. 앨범의 전체적인 내용인 '한 사람이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서 겪는 과정' 자체를 저는 한 사람이 성숙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했다. 서서히 애정이 깊어지는 것을 표현하고자 했던 이번 앨범에서는 단순히 곡 자체의 멜로디 뿐만 아니라 곡의 배치, 이미지 컬러 의상까지 모두 신경을 썼다. 단편적으로 음악만 들었을 때도 전보다는 음악적으로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애썼고 보여지는 면도 놓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먼저 헤어는 앨범의 키컬러인 라벤더 색상으로 염색을 했습니다. 수록곡에 '라벤더 (Feat. Paul Blanco)'가 있기도 하지만, 라벤더 색이 이 앨범을 떠올렸을 때 가장 먼저 떠올랐다. 서서히 깊어지는 애정과 성숙함을 표현하기에는 라벤더 색이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가장 먼저 공개되는 커밍순 이미지에도 라벤더 색을 활용하기도 했고, 이번 앨범 활동을 하면서 스타일링에 조금씩 변화는 주겠지만, 가장 메인 컬러인 라벤더는 변함없을 예정이다.
옷의 스타일링에 있어서도 성숙함을 표현해보고 싶어서 평소에는 잘 시도하지 않았던 셔츠 착장이나, 굉장히 핏한 상의들도 입어보았다. 이전에 저에게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메이크업도 전과 다르게 좀 더 센 느낌을 강조해보았습니다.

Q6. 올해 초 서울과 대만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각종 페스티벌에서도 꾸준히 활약하고 있는 만큼, 다양한 무대를 통해 더욱 성장한 부분이 있다면?

A6. 무대는 무작정 많이 한다고 발전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많은 무대들을 하면서 내가 얼마나 계속해서 진심일 수 있는지 그리고 얼마나 계속해서 그 무대들을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설 수 있는지가 포인트인 것 같다. 공연들을 많이 하면서 확실히 늘었던 부분은 관객들과 소통하는 공연 중간의 멘트나 무대에서의 노하우들이 생긴 것 같고, 공연을 쭉 이어나갈 수 있는 체력적인 부분도 이전에 비해서는 좋아진 것 같다. 저는 더 크고 멋진 페스티벌과 공연장에서 저의 무대를 꾸미고 싶은데, 그러러면 더욱 더 제 자신이 준비가 되어있는 상태여야 할 것 같다.

Q7. '어펙션'으로 바라는 목표와 얻고 싶은 반응이 무엇인가요? 또한, 이번 '어펙션'도 잘 들어주실 팬분들께 한마디.

A7. 음악적인 성숙함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씀드린 만큼 많은 분들이 노래를 들어보신 후에 저의 달라진 음악적 색깔에 대해 이야기해 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앨범의 전체적인 내용에는 '사랑에 빠지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서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수 있는 포인트가 많은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앨범을 들으시면서 곡마다 공감포인트를 찾는 재미, 그리고 전체적인 흐름이 주는 아련함을 느껴보시면 좋을 것 같다.

그리고 항상 공연에 와주시고, 무엇을 하든 응원을 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앨범 단위로는 정말 오랜만에 돌아오는 것이기도 하지만, 특히 타이틀곡 '밤새'의 경우 미공개곡으로 들려드린 적이 있었던 곡이라 많은 분들이 기다려주셨다. 이 곡을 타이틀로 정하게 되는데 팬분들의 기다림도 크게 작용했다. 기다려주시고 기대해 주셔서 감사하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 = 빅플래닛메이드엔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비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