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 前 소속사와 미정산금 소송…6월 첫 변론기일 [공식입장]
2024. 05.14(화) 07:21
비오
비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가수 비오(BE'O)가 래퍼 산이(San E)가 대표이사로 있는 전 소속사와 미정산금 관련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비오의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13일 "당사는 현재 비오의 전 소속사인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와 소속 당시 미정산금에 대한 법적 다툼을 대신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 따르면, 2022년 2월 빅플래닛메이드엔터와 전속 계약한 비오는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 시절 수입액에서 비용을 공제한 뒤 남은 금액에서 수익을 배분하기로 계약 했으나,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는 전체 매출액을 일정 비율로 나눈 뒤 비오에게 지급될 몫에서 전체 비용을 모두 뺀 금액만 지급했다는 것.

이에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위법적인 배분을 시정하고 올바른 정산금을 지급하라고 내용증명 등을 통해 촉구했으나,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이 응하지 않아 결국 법적 다툼을 하게 된 상태라고.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소속 아티스트가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가 비오에게 지급해야할 미정산금을 대신해서 지급한 상태"라면서 "향후에도 소속 연예인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충실히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빅플래닛메이드엔터와 페임어스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과 관련, 오는 6월 1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첫 변론기일을 앞두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비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