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스틸러' 권진아, 키스 오브 라이프 '배드 뉴스' 스틸 성공
2024. 05.27(월) 15:5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송스틸러'가 원곡자와 스틸러의 따뜻한 무대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위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송스틸러'에서는 권진아, 키스 오브 라이프, 김재환, 러블리즈 케이,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 고유진의 진심을 담은 색다른 무대로 아티스트들은 물론 리스너들의 마음에도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특히 발라드 가수 이미지가 깊게 박혀 음악적인 갈증을 느꼈다는 권진아의 파격적인 변신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기존에 선보였던 장르가 아닌 키스 오브 라이프의 '배드 뉴스(Bad News)'를 선곡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것. 리듬을 자유자재로 가지고 놀며 음악을 제대로 즐기는 권진아의 모습에 원곡자인 키스 오브 라이프도 감탄을 쏟아냈다.

벨의 전매특허 돌고래 고음까지 깔끔하게 소화해 낸 권진아는 키스 오브 라이프에게서 '배드 뉴스'를 스틸할 뿐만 아니라 제2대 베스트 송스틸러까지 등극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에 권진아는 "앞으로 더 열심히 살겠다"며 각오를 밝혀 다음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또한 최근 뮤지컬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러블리즈 케이는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대표곡인 'L.O.V.E'를 특유의 사랑스러운 음색으로 재해석하며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자칭 귀여움 담당(?) 제아의 극찬을 받은 케이는 실시간으로 입덕을 부르며 송 스틸에 성공했다.

경쟁을 잊고 서로의 마음에 공감했던 제아와 권진아의 무대는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가수 은퇴를 고민하던 중 권진아의 '운이 좋았지'를 듣고 다시금 원동력을 되찾았다던 제아는 곡에 대한 애정을 담아 처절한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권진아와 키스 오브 라이프, 러블리즈 케이는 음악에 녹아든 아픔을 함께 공감하며 제아를 눈물짓게 했다.

방어전에 들어가기 전 제아를 다정하게 안아준 권진아는 가사를 담담하게 읊조리는 특유의 창법으로 현장에 모인 모두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인생의 원동력을 얻고 살아갈 힘을 되찾아주는 음악의 힘으로 현장에는 몽글몽글한 기운이 맴돌았다.

그런가 하면 노래 하나로 세대 통합을 이뤄낸 고유진과 김재환, 키스 오브 라이프 벨의 'Endless' 무대는 자동 떼창을 유발했다. 곡명이 공개되자마자 노래를 따라 부르는 남성 관객들이 곳곳에서 속출한 가운데 김재환과 벨은 한 편의 동화 같은 듀엣 무대로 관심을 모았다.

이에 맞선 고유진은 천장을 뚫을 듯한 성량과 고음으로 원곡의 향수를 소환하며 대표곡인 'Endless'를 무사히 지켜냈다. 고유진의 무대를 보는 내내 탄성을 내뱉던 김재환은 "선배님 목소리를 듣고 무대를 보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연신 존경을 표해 선후배 사이 오가는 칭찬과 덕담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송스틸러'는 오는 6월 2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송스틸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스틸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