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는' 김금순, 천우희에 속내 고백 "엄마라 불러줘서 고마웠다" [TV온에어]
2024. 06.09(일) 07:00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김금순과 천우희가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다.

8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극본 주화미·연출 조현탁) 11회에서는 백일홍(김금순)의 진심을 알게 된 도다해(천우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신의 집 앞을 서성이는 노형태(최광록)의 모습을 본 도다해는 백일홍이 뒤에서 무슨 일을 꾸미고 있다고 확신, 그의 찜질방을 찾았다. 때마침 백일홍은 "너도 왔냐. 선약이 있으니 좀 기다려라"라고 해 의심을 키웠다.

백일홍이 불러낸 건 다름 아닌 복만흠(고두심). 그는 "보자고 하신 용건이 뭐냐"라고 묻는 복만흠에 "난 내가 뱉은 말은 웬만하면 책임을 지는 편이다"라고 답하며 과거 엄순구(오만석)를 통해 얻은 로또를 건넸다. 이어 그는 "예단, 혼수 섭섭하지 않게 해드린다 하지 않았냐"라고 해 도다해와 복만흠을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진실이 밝혀졌다. 복동희(수현)와 조지한(최승윤)의 결혼을 막기 위해 도다해가 작전을 펼치고 있다는 걸 알게 된 백일홍은 "다해 걔는 나한테 뭘 배운 거냐. 작품 스케일 좀 키워야겠다. 내가 못 먹은 걸 조지한이 가지려는 하는 데 영 거슬린다. 이 구역 사기꾼이 누군지 보여주자"라며 아무도 모르게 도다해를 도와줬던 것이었고, 덕분에 도다해 역시 작전을 성공할 수 있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뒤늦게 백일홍의 진심을 안 도다해는 "엄마답지 않게 왜 그랬냐"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백일홍은 도다해를 끌어안으며 "너 나한테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갚아줄 거라 하지 않았냐. 맞다. 네가 없는 건 나한테 무엇보다 잔인한 일이었다. 우리 딸, 네가 살아있어줘서 참 다행이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백일홍은 "나 같은 사람도 엄마라고 불러줘서 고마웠다. 끝내 너한테 가족이 되어주지 못해서 미안하고, 진짜 가족이 생긴 거 축하한다. 내가 뭐라 그랬냐. 도다해 복귀주 두 사람이 행복하길 진심으로 바란다 하지 않았냐. 사기꾼 말이라고 허투로 들었냐. 행복해라. 황금알 쏟아지게 잘 살아"라고 덧붙였고, 도다해는 눈물을 흘리며 "이제야 엄마 같네"라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