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안영미 "출산 후에도 남편 자주 못 봐, 돌잔치도 홀로 해야"
2024. 06.09(일) 21:17
안영미
안영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코미디언 안영미가 출산 후 근황을 들려줬다.

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안영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아찔한 매력을 자랑했다.

이날 안영미는 "출산 이후 첫 지상파 출연"이라며 "아기는 잘 크고 있다. 벌써 10개월 됐다. 다음 달이 돌잔치다. 너무 예쁘다"라는 근황을 전했다.

이어 안영미는 "아이의 태명이 '딱콩이'다. 가슴 춤출 때 총알처럼 내게 와줬다 해서 태명이 '딱콩이'였다"라고 해 어머니들을 당황케 했다. 심지어 그는 "가슴 춤이 한층 업그레이드됐다"라며 아찔한 춤사위를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가슴 춤을 마친 안영미는 "아이가 이제 막 10개월 됐는데 벌써 남편의 모습이 보인다"라며 "뭐든지 자기가 해야 직성이 풀리는 타입이다. 분유통을 자기가 잡아서 먹겠다고 하거나, 이유식을 먹을 때도 스스로 먹으려 한다"라고 남편과 아이의 공통점에 대해 들려줬다.

그런가 하면 안영미는 여전히 남편과 장거리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고백하기도 했다. "남편을 자주 못 본다"는 그는 "회사 사정상 한국에 들어올 수가 없다. 그래서 이번 돌잔치도 혼자 해야 한다. 그래서 그런지 만나기만 하면 눈물바다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운 우리 새끼 | 안영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