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커다일, 쯔양 협박 '렉카 연합' 의혹 해명 "아무것도 모른다"
2024. 07.11(목) 20:21
크로커다일
크로커다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유튜버 크로커다일이 쯔양을 협박한 ‘렉카 연합’에 속해 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크로커다일은 11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쯔양 협박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이날 크로커다일은 “현재 일어나는 사안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면서 “깔 게 없다. 아무것도 모른다”고 구제역의 비리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이어 크로커다일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이유에 대해 “침묵하면 같은 편이라고 할 거 아니냐. 아니라고 이야기 하려고 라이브 켰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쯔양은 지난 4년 간 전 남자친구로부터 협박 및 폭행, 불법촬영물 유포 협박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쯔양의 법률대리인 측은 이와 관련해 형사 고소를 진행하던 중 전 남자친구가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나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에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유튜버 구제역 등이 쯔양에게 이같은 사실을 빌미로 금전을 요구했다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이후 크로커다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신 남자훈련소에 쯔양 협박 관련 입장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크로커다일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크로커다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