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음악중심' 측 "스태프 검사→밀접 접촉자 명단 파악 중" [공식입장]
2020. 11.30(월) 12:27
업텐션 비토
업텐션 비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업텐션이 출연했던 '쇼!음악중심'에도 비상이 걸렸다.

30일 MBC '쇼!음악중심'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확진자 발생 소식을 전달 받은 후 방역을 시행하고, 밀접 접촉자 명단을 파악 중이다"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출연자들에게도 이 사실을 알렸으며, 스태프들은 순차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재택 근무 등으로 자가 격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방송 편성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가 없다. 명단 파악이 끝나고 나면 추후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업텐션 비토는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업텐션은 미니 9집 '라이트 업(Light UP)'의 후속곡 '데스트니(Destiny)' 활동 중으로, 28일 MBC '쇼!음악중심', 29일 '인기가요' 등에 출연했다. 이에 함께 출연했던 가수들과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오피미디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쇼음악중심 | 업텐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