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 "정동원, 사기·보증 안된다"→용돈 선물 (같이 삽시다)
2022. 01.04(화) 16:40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박원숙이 가수 정동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5일 저녁 8시 30분 방송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연기 도전하는 정동원, 박원숙 덕에 든든했던 사연은?

지난주에 이어 사선가를 방문한 트로트 왕자 정동원과 사선녀가 준비한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정동원은 드라마 촬영에 앞서 리딩 현장에서 박원숙의 도움을 받은 사실을 고백했다. 정동원은 모든 배우들이 모이는 리딩 현장을 떠올리며 "어떻게 해야 될지 몰라 떨리고 무서웠다" "못 들어가고 괜히 화장실에 가 있고…"라며 긴장했던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박원숙 선생님이 계셔서 편안하게 할 수 있었다"라고 고백해 박원숙을 뿌듯하게 했는데. 긴장 가득 드라마 리딩 현장에서 정동원이 마음 놓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찐팬' 박원숙, 정동원 통장 사정까지 걱정? "절대 사기 안 당했으면"

한편 '정동원 찐팬' 박원숙은 정동원을 아끼는 마음으로 현실적인 걱정을 드러냈다. 정동원을 향해 "절대 사기도 안 당하고, 보증도 안 서고, 돈에 대한 걱정 없이 살았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이라고 찐팬다운 진심이 담긴 바람을 전한 것. 이어 박원숙은 오랜 고민 끝에 결정한 아주 현실적인 선물을 전달했다고 하는데. 정동원 역시 "기분이 좋으면서도 놀랐어요"라고 한 박원숙의 예상치 못한 선물은 무엇일까.

정동원, 무대 중 트름한 적 있다?

계속해서 사선녀가 챙겨주는 맛있는 음식을 먹던 정동원은 음식과 관련된 특별한 비밀을 털어놨다. 가리는 거 없이 잘 먹던 정동원은 '이것'만은 먹지 않는다며, "이걸 먹고 무대를 하다가 다시 한 적이 있어요"라고 아찔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혜은이 역시 공감하며 같은 사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는데. 가수들을 난감하게 한 이것은 무엇일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원숙 |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 정동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