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허재, 종영 소식에 아쉬움 "갈 곳 없는 느낌 들더라"
2022. 01.28(금) 22:53
해방타운
해방타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해방타운'에서 방송인 허재가 종영 소식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28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허재의 신년계획이 실행됐다.

이날 장윤정은 "이번 설날에 전체적으로 우울한 소식을 들었다. 오늘 우리 마지막이다. 방 빼야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신영은 "프로그램 시작부터 공개한다. 앞에서 종영 이야기를 하고 유종의 미를 거둘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백지영과 이종혁은 "근데 종영 이유가 도대체 뭐냐. 정말 모르겠다. 그대로 다른 방송국으로 가고 싶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신영은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됐다"라고 아쉬워했다.

특히 허재는 종영 소식을 듣고 슬퍼했다며 "저도 이제 예능을 3년 했더라. 참 좋아하는 프로그램이었다. '해방타운'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까 갈 곳이 없는 느낌이 들더라"라고 토로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해방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백지영 | 해방타운 | 허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