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보아 "안보현과 로맨스? '전우'끼리는 좀" [인터뷰 맛보기]
2022. 05.02(월) 18:00
군검사 도베르만, 조보아 인터뷰
군검사 도베르만, 조보아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조보아가 '군검사 도베르만'을 통해 호흡을 맞춘 상대역 안보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일 오후 조보아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최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극본 윤현호·연출 진창규)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군검사 도베르만'은 돈을 위해 군검사가 된 도배만(안보현)과 복수를 위해 군검사가 된 차우인이 만나 군대 내의 검고 썩은 악을 타파하며 진짜 군검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조보아는 차우인 대위 역을 맡아 변신에 나섰다.

극 중 도배만 차우인은 함께 수사를 펼치며 악을 처단하고 공동의 적에게 복수를 실현했다. 극 말미에는 가벼운 로맨스까지 펼쳐지면서 달콤한 결말을 맞이했다.

조보아는 안보현과의 호흡에 대해 "극 중에서 직업이 같고, 처한 상황도 비슷하고, 부모님을 같은 사람에게 잃고 복수를 함께 한다. 나의 파트너이자 짝꿍이라는 느낌이 어느 순간 들었다"라며 "현장에서 의지도 많이 하고 힘들 때는 서로 같이 힘들고, 같이 졸고 그러면서도 또 기쁨도 같이 나눴다. 그러다 보니 굉장히 많이 친해졌고 에너지를 많이 주고받아 케미스트리가 잘 살아나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다소 짧았던 두 캐릭터의 로맨스에 대해서는 "워낙 에피소드 형식의 드라마여서 보여드려야 할 것이 너무 많았다. 복수도 해야 하고 재판도 해야 하고 액션도 해야 하고, 그 와중에 로맨스도 낀다면 극이 가고자 하는 방향을 잃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조보아는 "직접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지만, 또 다른 작품에서 만나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로맨스' 장르를 추천한다는 이야기에는 "전우와의 로맨스는 아무래도 좀 그렇다"라고 농담하며 "내가 봐온 안보현이라는 배우에게는 정말 다양한 매력이 있더라. 예전부터 액션 연기도 유명했고, 어떤 연기든 잘 소화하기 때문에 어느 장르에서 만나건 편하게 호흡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키이스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군검사 도베르만 | 조보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