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고, 에스파 성희롱 논란에 "명예 훼손, 깊은 사과" [전문]
2022. 05.02(월) 18:35
에스파
에스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서울 경복고등학교가 개교기념 행사 논란과 관련해 그룹 에스파 멤버들에게 사과했다.

2일 경복고등학교 측은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개교 101주년 기념식 관련 사과문"이라는 공지글을 게재했다.

이날 에스파는 경복고등학교 개교기념식 행사에 참석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에스파 멤버들이 행사 도중 경호를 제대로 받지 못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퍼졌다. 또한 한 누리꾼은 SNS에 에스파의 사진을 게재하며 욕설과 함께 "만지는 거 빼고는 다했다"라는 성희롱 발언이 담긴 댓글을 게재했다.

학교 측은 이에 대해 사과하며 "행사 후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 그룹에 명예가 훼손되는 언론 보도가 있어 우선 이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 올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내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복 학생이 아닌 외부 인사 몇 명이 행사장을 찾아왔으나 안전 관계 상 출입을 허가하지 않았던 사실이 있었으며 그 일로 인해 일부 SNS에 결코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지 않았나 유추한다"라고 해명하며 거듭 에스파에게 사과했다.

이하 경복고등학교 입장 전문

오늘 본교 강당에서 경복동창회 주최로 개교 101주년 기념식이 거행되었습니다. 기념식에는 아이돌 그룹 에스파가 초대되어 공연을 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행사 후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 그룹에 명예가 훼손되는 언론 보도가 있어 우선 이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다만, 언론 보도 후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내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복 학생이 아닌 외부 인사 몇 명이 행사장을 찾아왔으나 안전 관계 상 출입을 허가하지 않았던 사실이 있었으며 그 일로 인하여 일부 SNS에 결코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지 않았나, 유추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오늘 행사 후 SM엔터테인먼트와 소속 가수 에스파의 명예를 실추시킨바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에스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