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연극 복귀, 논란 이후 9개월 만에 공식석상 선다
2022. 07.14(목) 13:01
배우 김선호, 연극 터칭 더 보이드
배우 김선호, 연극 터칭 더 보이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 9개월 만에 공식석상에 나선다.

20일 김선호가 출연 중인 연극 '터칭 더 보이드' 프레스콜이 열린다. 이날 현장에는 김선호 외에도 배우 신성민 이휘종 이진희 오정택 정환 조훈 정지우, 김동연 연출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앞서 김선호는 지난해 10월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직후 전 여자친구와 관련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출연 중이던 KBS2 예능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에서 하차했고, 캐스팅을 두고 조율 중이던 영화 '2시의 데이트' '도그데이즈' 등의 출연도 무산됐다.

이후 김선호는 공식석상을 피하며 자숙에 들어갔다. 그러던 중 지난 4월 영화 '슬픈 열대' 촬영을 마무리 지었고, 이후 연극 '터칭 더 보이드' 출연 소식을 알리며 9개월 만에 배우 활동에 나섰다.

'터칭 더 보이드'는 1985년 패루 안데스 산맥 시울라 그란데의 서쪽 빙벽을 알파인 스타일로 등정한 영국인 산악가 조 심슨과 사이먼 예이츠의 생존 실화를 바탕으로 한 공연이다. 김선호는 영국인 산악가 조 심슨 역을 맡아 최근 첫 공연을 성료했다.

20일 열리는 프레스콜 행사에는 공연의 하이라이트 장면이 시연된 후 배우, 제작진이 함께 하는 질의응답 시간이 예정돼 있다. 김선호가 그간의 심경을 밝힐지 이목이 집중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연극열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선호 | 터칭 더 보이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