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우 "'신병', 영원히 잊지 못할 작품"
2022. 08.22(월) 15:15
신병, 남태우
신병, 남태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신병' 남태우가 종영 소회를 전했다.

최근 종영한 ENA채널 토요드라마 '신병'(극본 장삐쭈·연출 민진기)에서 분대장 최일구 상병 역을 연기한 남태우는 소속사 루트비컴퍼니를 통해 "'신병'은 영원히 잊지 못할 작품"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남태우는 "'신병'은 이전의 나를 탈피하게 만들어준 작품이다. 그런 점에서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며 "늦은 시간에도 본방을 사수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최일구뿐만 아니라 신병 속 모든 캐릭터들을 아끼고 사랑해 주신 여러분의 호응과 응원에 행복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더불어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딘가에서 신병의 시기를 거쳐가고 있는 모든 분들을 응원한다. 나 역시 지금 신병의 길을 걷는 위치이기에 감회가 새롭다. 어떠한 역할이든 진심을 전할 수 있는 연기로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좋은 작품으로 조만간 다시 인사드리기를 희망하며 모든 분들 게 감사드린다. 신병 파이팅"이라고 마지막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신병'은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 집계에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뒤를 이어 2위에 오를 만큼 시청자들의 열렬한 애정 속에 지난 20일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루트비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태우 | 신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