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눈에 콩깍지' 윤채나, 박순천에 "백성현은 아빠, 미워하지마" [TV나우]
2023. 03.23(목) 20:43
내눈에콩깍지
내눈에콩깍지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내 눈에 콩깍지' 윤채나가 박순천에 백성현을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23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내 눈에 콩깍지'(극본 나승현·연출 고영탁) 122회에서는 김미리내(윤채나)가 장경준(백성현)을 아빠로 인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리내는 가족들에게 직접 그린 그림을 보여줬다. 근데 가족들을 그린 그림에는 장경준(백성현)도 그려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오은숙(박순천)은 미리내에게 "가족들 그림인데, 그 아저씨를 왜 그렸냐"고 물었고, 미리내는 "아저씨도 가족이다. 고모가 그랬다. 도진 아빠는 날 세상에 태어나게 해준 사람이고, 경준 아저씨는 날 살려준 사람이라더라"라고 답했다.

그러자 오은숙은 김도영(최소은)에게 "애한테 무슨 소리를 한 거냐"고 발끈했고, 김도영은 "장경준 씨 없었으면 우리 미리내 다시 볼 수 있었을 거 같냐. 애들은 솔직하다. 미리내도 자꾸 마음이 끌리니까 그린 거다"라고 반박했다.

또 미리내는 오은숙에게 "할머니 경준 아저씨 미워하지 마라. 난 유치원에서 친구들이 아빠랑 놀러 가고, 아빠가 장난감 사준다고 자랑할 때 무지 속상했다. 근데 경준이 아저씨가 자전거도 가르쳐 주고, 눈썰매장도 데려가 줬다. 나도 자랑할 게 생겨서 좋았다. 그래서 경준이 아저씨가 내 아빠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할머니가 아저씨 미워해서 이제 못 만난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내눈에콩깍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눈에콩깍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