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두의 계절' 임수향, 김정현과 이별에 오열 "죽음도 슬픔도 나의 몫" [TV나우]
2023. 03.24(금) 22:00
꼭두의 계절
꼭두의 계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꼭두의 계절’ 임수향이 김정현과의 이별에 힘들어했다.

24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 연출 백수찬) 16회(마지막 회)에서 꼭두(김정현)와 한계절(임수향)은 이별을 맞았다.

한계절의 사랑 고백과 함께 꼭두의 저주가 풀렸다. 저주가 풀리면서 꼭두는 영원한 안식을 맞이했고, 한계절은 떠난 꼭두로 인해 그 자리에서 오열했다.

이후 한계절은 꼭두와의 이별에 온몸으로 슬퍼했다. 그의 이름을 잊지 않기 위해 온갖 가구에 그의 이름이 쓰여진 스티커를 붙여놓기도 하고, 어느 날은 그 스티커를 떼며 혼란한 모습을 보였다.

한계절은 “죽음도 영광도 슬픔도 오로지 나의 몫이었다. 허무한 기대와 익숙한 실망과 막막한 오늘도 오로지 나의 몫”이라며 힘들어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꼭두의 계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꼭두의 계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