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 : 조작된 낙원' 이상윤, 반전 정체 '역대급 빌런캐'
2023. 03.27(월) 12:13
판도라 : 조작된 낙원
판도라 : 조작된 낙원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판도라 : 조작된 낙원’ 이상윤이 역대급 빌런캐로 등극했다.

tvN 토일드라마 ‘판도라 : 조작된 낙원’(극본 현지민·연출 최영훈)에서 홍태라(이지아)의 다정한 남편이자 높은 곳을 향한 야망으로 대권 도전을 시작한 표재현 역을 맡아 변화무쌍한 캐릭터의 변주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이상윤이 극 중 반전 정체로 안방극장을 또 한번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6회에선 ‘자신의 목숨을 걸고 어떠한 최악의 경우라도 태라를 지키겠다’며 든든한 남편의 모습을 보였던 재현의 충격적인 실체가 드러나 극도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미스터리한 죽음으로 타운 하우스를 뒤집어 놓았던 홍유라(한수연)를 죽인 진범인 동시에 태라의 인생을 조작한 배후가 바로 재현이었던 것. 그의 등 뒤에는 번개를 맞았을 때 생기는 프랙털 구조의 상처가 선명했고, 자신의 상처를 보며 기괴한 표정을 짓는 재현의 얼굴은 소름을 유발하며 시청자들까지 경악하게 만들었다.

유라를 죽이고, 부검의를 매수해 성찬(봉태규 분)의 USB를 빼돌리려고 하는 것도 모자라 조실장(공정환)을 시켜 해수(장희진)의 아버지 고태선(차광수)을 죽인 가짜 진범까지 꾸며낸 재현은 이후에도 도진(박기웅)은 물론, 선덕(심소영)과 매서운 대립을 펼치며 그가 달려가는 야망의 끝에는 무엇이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상황. 또한, 자신의 인생을 세팅한 인물이 재현이라는 사실을 알고 복수의 칼을 가는 태라와 어떤 관계를 이어갈지에도 호기심이 높아진다.

그런 가운데 이상윤은 작품 시작 전부터 강렬한 캐릭터 변신을 예고했듯 회를 거듭할수록 숨겨진 모습을 드러내는 표재현의 이중적인 면모를 제대로 그려내고 있다. 살벌한 눈빛과 분노에 차 격양된 감정, 이런 모든 것을 숨기고 한없이 다정한 아빠이자 남편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구축해낸 것. 이에 이상윤이 완성시킬 표재현의 엔딩에 대한 기대가 벌써부터 솟구치고 있다.

‘판도라 : 조작된 낙원’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판도라 : 조작된 낙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판도라 : 조작된 낙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