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문' 박병은, '든든한 조력자'로 스크린 공략
2023. 07.28(금) 10:11
영화 더 문, 박병은
영화 더 문, 박병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박병은이 영화 '더 문'에서 카리스마 있는 우주센터의 센터장 캐릭터로 돌아왔다.

8월 2일 개봉을 앞둔 영화 '더 문'(김용화 감독)은 사고로 인해 홀로 달에 고립된 우주 대원 선우와 필사적으로 그를 구하려는 전 우주센터장 재국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박병은은 극 중 대한민국 나로 우주센터의 현 센터장 정민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정민규는 5년 전 나래호 프로젝트 실패의 책임을 지고 사임한 재국의 후임으로 우주센터를 이끌어 온 인물. 우주센터를 떠나 자취를 감춘 재국을 원망했지만, 선우를 구하고 싶은 재국의 진심에 함께 힘을 합치게 된다.

특히 박병은은 묵직한 리더십과 카리스마를 발휘해 스크린 밖 관객들까지 사로잡는다. 센터장으로서 강단 있는 모습부터 섬세한 감정 열연까지 선보이며 영화의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앞서 공개된 인터뷰를 통해서 김용화 감독은 "저 배우가 괜히 연기를 잘한다는 소리를 듣는 게 아니구나 생각했다"며 캐릭터에 완벽히 스며든 박병은의 연기에 극찬한 바 있다.

시대와 장르를 넘나들며 독보적인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병은. 김용화 감독의 증언처럼 다채로운 매력과 치밀한 연기로 완성해 낸 정민규 캐릭터가 어떤 모습일지 더욱 기다려진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CJ EN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문 | 박병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