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부진' 디즈니+도 계정 공유 단속 예고, 구독자 반응은 싸늘 [이슈&톡]
2023. 08.12(토) 07:00
디즈니+
디즈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월트디즈니컴퍼니의 OTT 플랫폼 디즈니+(디즈니플러스)도 실적 부진 등의 이유로 구독료 인상 및 계정 공유 단속을 강행한다. 다만 이를 바라보는 기존 구독자들의 반응은 싸늘한 상태다.

월트디즈니컴퍼니(이하 디즈니)가 9일(현지시간) 발표한 실적에 따르면 이들은 올해 2분기 223억 달러(한화 약 29조5475억 원)의 매출과 35억 달러(4조6375억 원)의 영업 이익을 기록했다. 순손실은 4억6000만 달러(6095억 원)로, 지난 분기가 기록한 10억 달러(1조3250억 원)와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었다.

디즈니+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이미 지난 두 분기 동안 연속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는데 이번에 구독자 수가 또 1170만 명(약 7.4%)이 감소했기 때문. 현재 디즈니+의 구독자 수는 넷플릭스(2억3839만 명)의 절반 수준인 1억4610만 명까지 줄어들었다. 디즈니+는 이번 구독자 수 감소의 원인이 인도 지역 내 크리켓 중계권 상실에 따른 영향이라 분석했다.

계속된 실적 부진과 디즈니가 선택한 방법은 구독료를 인상하는 것. 계속된 적자에 일단 급한 불부터 끄자는 것이다. 인상 예정일은 미국 기준 10월 12일로, 디즈니+와 훌루의 구독료가 각각 20% 씩 인상된다. 이에 따라 디즈니+의 요금은 광고 없는 요금제 기준 10.99달러에서 13.99달러로, 훌루의 요금은 14.99달러에서 17.99달러로 오른다. 다만 광고 요금제의 경우는 7.99달러로 유지된다.

심지어 디즈니는 계정 공유 제한도 실시할 예정이다. 디즈니 CEO 밥 아이거는 이날 열린 2분기 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계정 공유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적극적으로 모색 중이다. 이미 계정 공유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술적인 능력을 갖췄다. 계정 공유 단속은 2024년 진행할 계획 중 가장 우선순위에 놓여있다"라고 밝히며 당장 내년 중 단속 절차를 진행할 것임을 시사했다.

밥 아이거는 어떤 식으로 계정 공유를 막을 건지 구체적인 방안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넷플릭스와 같이 가족 구성원이 아닐 경우 일정 수수료를 받는 식으로 가격을 책정할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를 원할 시 월 7.99달러의 추가 요금을 지불하게 하고 있으며, 곧 한국 시장에도 적용할 방침이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 단속을 통해 8%의 구독자 수 증가, 15.8%의 영업 이익 상승폭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처럼 디즈니+는 계속된 부진을 넷플릭스와 같은 방식으로 이겨내려 하고 있는 중이지만, 이를 통해 좋은 성적을 거둘지에 대해선 물음표가 그어진다. 넷플릭스는 구독료 인상 및 계정 공유 단속 절차를 실시한 이후에도 계속해 경쟁력 있는 작품을 내놓으며 이용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인상된 가격도 납득할만하다 판단한 소비자들은 구독을 해지하지 않고 이어갔고, 계정 공유 금지로 분산된 이용자들 역시 새롭게 구독을 시작하며 자연스레 구독자 수 상승을 이끌어냈다.

반면 디즈니+는 여전히 킬러 콘텐츠가 부족한 상태다. 일단 신규 콘텐츠가 공개되는 텀이 너무 길고,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나 스타워즈 같은 믿고 보던 IP들의 작품들도 점차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기 때문. 그나마 한국 콘텐츠들은 최근 들어 '카지노' '형사록' 등이 흥행에 성공하며 빛을 보고 있고, 기대작 '무빙'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아직까진 힘이 더 필요한 상황이다. 과연 디즈니+가 구독료 인상, 계정 공유 단속 방침을 실시한 뒤에도 구독자들에게 선택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디즈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디즈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