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박사' 이동휘 "강동원과 투샷, 자괴감 들었다"
2023. 08.22(화) 11:48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이동휘 강동원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이동휘 강동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동휘가 강동원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감독 김성식, 이하 '천박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성식 감독과 배우 강동원 허준호 이솜 이동휘 김종수 박소이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천박사'는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 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동휘는 천박사의 기술직 파트너 인배 역할을 맞았다.

이동휘는 "대본을 보고 온몸을 던져서 작품에 녹여낼 수 있다는 확신을 했고, 강동원 선배하고 작품을 오래 전부터 하고 싶었기 때문에 작품을 선택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실제로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자 "함께하고 느낀 점은 투샷에서 자괴감이 들었다. '나는 제대로 된 사람인가'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휘는 "동원이 형은 아름답고 멋지다. 하루하루 반하면서 촬영했다"라며 "근무 환경 최고였다"라고 강동원의 미모를 칭찬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천박사'는 올해 추석 연휴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동원 | 이동휘 | 천박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