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박지헌 아내, 남편 '투게더병' 폭로 [T-데이]
2023. 09.05(화) 16:3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가수 박지헌이 방문한다.

5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되는 채널A 교양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다둥이 가족 박지헌과 아내 서명선의 고민이 공개된다.

이날 '축가 섭외 1순위'로 꼽히는 박지헌은 등장하자마자 축가 인기곡 메들리를 흔들림 없는 라이브로 선보여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날 박지헌, 서명선 부부는 아이들이 사춘기조차 평온하게 보낼 수 있었던 비결로 홈스쿨링을 꼽으며 육 남매 부모다운 남다른 육아 내공을 자랑한다. 그러나 아내 서명선은 육아가 아닌 남편 문제로 상담소를 방문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서명선은 남편 박지헌이 "아이들과 모든 걸 함께하려는 투게더병이 있다"라며 고민을 공개한다. 이에 박지헌은 아이들이 없을 땐 "이상하게 공허해진다"라며 큰 상실감을 경험하고 있음을 밝힌다.

이어 서명선은 박지헌의 투게더병에 대해 자세히 설명한다. 박지헌은 매일 자기 전 아이들과 함께 드라마나 예능을 보며 하루를 마무리하는데, 이때 한 사람이라도 빠지면 격한 서운함을 드러낸다. 이에 박지헌은 최근 가장 서운했던 일화를 공개하며 아이들이 매일 하던 모닝 뽀뽀를 패스하자 서운함에 가슴이 쿵쾅대고 마음을 추스를 수 없었다고 토로한다. 당시 느꼈던 복잡한 심경을 회상하던 박지헌은 본격적인 상담이 시작하기도 전에 눈시울을 붉힌다.

서명선은 남편 박지헌이 이로 인해 불면증까지 겪고 있다며 고민에 심각성을 더한다. 매일 남편 박지헌의 수면을 체크한다는 서명선은 남편 박지헌이 심할 때는 1시간에 1번씩 깨기도 한다고 밝히며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서명선은 박지헌이 아들과 함께하기 위해, 부자(父子) 에어컨 설치 기사로 일해 볼까 진지하게 고민한 적도 있다고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서명선이 말하는 투게더병의 의미를 분석한다. 그는 '한 바구니 육아'를 뜻하는 것 같다고 설명한다. '한 바구니 육아'란 나이·성별·특성에 따라 육아법이 달라져야 하지만, 다둥이 가족 특성상 개별적으로 맞추기 힘들기 때문에 육 남매를 한 바구니에 담듯 한꺼번에 키우는 것을 의미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박지헌 가족이 미분화 상태임을 지적하며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부모와 분리되어 가는 것이 당연하나 박지헌이 이를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것 같다며 조언을 이어간다. 이에 공감한 서명선은 박지헌이 첫째 아들과 함께하기 위해 복싱을 다니다 구안와사까지 앓았다고 밝혀 충격을 안긴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박지헌에게 자녀들과 정서적 거리 조절이 필요하다고 충고한다. 자녀들이 어릴 땐 한 품에 들어오는 45cm가 적당하지만 자녀가 크면 자연스럽게 거리를 조절해줘야 한다고 설명한다. 이를 들은 박지헌은 자신이 거리를 두지 못한다는 사실을 인정한다. '거리'라는 단어만 들어도 울컥한다며 또다시 눈물을 보인다. 이어 박지헌은 아이들을 향한 자신의 사랑이 "모래성 같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오은영 박사는 박지헌에게 아이들이 없을 땐 불행하다고 느끼는지 질문한다. 잠시 생각에 잠긴 박지헌은 이내 아이들과 함께하지 않으면 "하루를 살지 않은 느낌이다"라고 고백한다. 이에 무언가 알아챈 듯한 오은영 박사는 박지헌이 아이들과 함께하는 것을 행복으로, 분리되는 것을 불행으로 느끼는 것 같다고 분석한다. 행복이란 마음 안에서 샘솟는 것이니 측정할 필요가 없다는 말로 박지헌에게 위로를 건넨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