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펜싱 금메달 김준호 "아들 응원에 뭉클"
2023. 09.30(토) 09: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펜싱선수 김준호가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을 통해 2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준호는 지난 28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어펜져스' 오상욱과 구본길 그리고 김정환과 팀을 이뤄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 같은 종목 금메달을 수확하며 챔피언에 등극했던 김준호는 5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우승에 이어 아시안게임에서도 2 연속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김준호는 총 9라운드로 진행되는 경기에서 3라운드에 등판, 상대 팀인 중국 선수 옌잉후이를 상대로 단 1점 만을 내주고 내리 5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6라운드에서도 파죽지세의 기세로 점수를 벌렸고, 8라운드에서도 상대 선수 량젠하오를 압도하며 30 대 20으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확정 지었다. 이날 한국 팀은 중국을 상대로 45 대 33의 스코어를 기록하며 12점 차의 대승을 거뒀다.

김준호는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아시안게임에서 2번째 금메달을 따게 되어 너무 기쁘고, 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는 소감과 함께, "경기가 끝나고 아내와 전화 통화를 했는데, 첫째 아들 은우가 '빠빠, 파이팅'이라고 응원해 줘서 가슴이 뭉클했다. 빨리 한국에 들어가 아내와 아이들에게 금메달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시안게임 이후의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우선 온전히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것"이라면서, "아시안게임 준비로 인해 미뤄뒀던 일들을 하고 싶고,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준호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의 식구들도 힘을 보탰다. 배우 하지원과 온주완, '닥터 차정숙'의 김현목은 "다치지 말고 돌아오고, 한국에서 열심히 응원하고 있을게"라는 영상 편지를 보냈다. '범죄도시 3'의 최동구는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면서 누구보다 열심히, 묵묵하게 훈련에 매진하는 모습을 지켜봤는데, 해와달의 공식 '킬빌, 쾌걸조로'에 등극했다"라며 "한국에 돌아오면 소주 한 잔 하자"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김준호는 자신의 SNS에 이들의 영상 응원을 업로드하며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아시안게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준호 | 펜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