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래 "'대한외국인' 출연자들과 명절 파티, 한국 생활 조언도 받아" [인터뷰 맛보기]
2023. 11.28(화) 08:00
프래
프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태국 출신 방송인 프래가 주변 지인들에 대해 언급했다.

프래는 27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위치한 티브이데일리 사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국 활동 중인 외국인 연예인들에게 큰 힘을 받는다고 했다.

이날 프래는 이종사촌인 그룹 갓세븐 뱀뱀을 비롯해 (여자)아이들 민니 등 한국에서 활동 중인 태국 출신 연예인들과 친목 모임을 가지며 서로 응원을 주고 받는다고 했다.

이어 프래는 “‘대한외국인’ 모임도 있다. 알베르토, 럭키 오빠들에게 조언을 많이 받는다”면서 “저보다 더 먼저 한국 문화를 겪어본 외국인 선배들에게 힘든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프래는 “명절 때 외로운 외국인들끼리 모여서 파티를 열기도 한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프래는 태국 출신 방송인으로,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전공했으며 현재 개인 유튜브를 비롯해 다양한 활동을 통한 태국과 한국 간의 문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프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