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고 말해줘' 정우성 "천만 배우 타이틀, 부담스러워" [인터뷰 맛보기]
2024. 01.17(수) 09: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사랑한다고 말해줘'의 배우 정우성이 '서울의 봄'으로 달성한 천만 배우라는 타이틀이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사랑한다고 말해줘' 종영 인터뷰에서 천만 관객을 달성한 '서울의 봄'을 언급했다.

지난 16일 종영한 '사랑한다고 말해줘'(작가 김민정·연출 김윤진, 원작 일본 TV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각본 키타카와 에리코·제작 TBS 텔레비전)는 손으로 말하는 화가 차진우와 마음으로 듣는 배우 정모은(신현빈)의 소리 없는 사랑을 다룬 클래식 멜로드라마다. 정우성은 극 중 차진우의 배역을 맡았다.

이날 정우성은 '사랑한다고 말해줘'에서의 역할을 언급한 뒤, 천만 관객을 달성한 '서울의 봄'을 언급했다.

정우성은 천만 배우라는 타이틀에 대해 "부담된다. 새내기 천만 배우라는 타이틀도 붙더라. 외부에서 얹어주는 수식어다. 저는 그냥 배우 정우성이다"라고 담담히 말했다.

이어 그는 천만 관객을 달성한 소감으로 "제 것이 아니고, '서울의 봄'이 천만 관객을 달성했을 뿐"이라며 겸손을 표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랑한다고 말해줘 | 서울의 봄 | 정우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