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산' 류경수 "대선배 김현주, 동료로서 연기 마음것 펼칠 수 있게 도와줘" [인터뷰 맛보기]
2024. 01.25(목) 16:16
선산 류경수
선산 류경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선산’의 배우 류경수가 김현주에 대해 이야기했다.

류경수는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선산’(감독 민홍남) 인터뷰에서 김현주에 대해 언급했다.

류경수와 김현주는 ‘지옥’ ‘정이’에 이어 ‘선산’에서 호흡을 맞췄다. 이에 류경수는 이날 세 번째로 만난 김현주와의 호흡에 대해 “‘지옥’에서 만났을 때는 대선배님이라서 어색했는데, 지금은 많이 친해져서 장난이나 농담도 많이 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류경수는 “선배님과 연기할 때 부담없이 할 수 있었던 건 하나였다. 선배님과 연기할 때 ‘내가 이렇게 했을 때 불편해 하시면 어떡하지’라고 생각할 수 있지 않나. 그런데 현주 선배님은 동료로서 후배가 연기를 마음껏 펼칠 수 있게 도와주신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19일 공개된 ‘선산’은 존재조차 잊고 지내던 작은아버지의 죽음 후 남겨진 선산을 상속받게 되면서 불길한 일들이 연속되고 이와 관련된 비밀이 드러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류경수는 극 중 김영호를 연기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경수 | 선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