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 "여전히 재밌는 연기, 늘 신기해요" [화보]
2024. 02.21(수) 15:40
류경수
류경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류경수가 쉼 없이 연기할 수 있는 비결을 들려줬다.

류경수는 최근 한 패션 매거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 속 류경수는 신비한 분위기를 풍기며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선산' 촬영 비하인드와 더불어 지금도 여전히 연기가 재미있게 느껴지는 이유에 대해 들려주었다.

먼저 '선산'에서 선산을 상속받게 된 윤서하의 이복동생 김영호를 연기한 그는 이번 촬영에 대해 "결국 관찰과 상상의 영역이다. 김영호를 준비하면서 사람보다 동물을 많이 봤었다. 야생에서 무리 지어 다니는 늑대나 들개들. 대본 속 김영호가 본능적으로 움직이는 야생 동물 같다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인데, 그러다 무리에서 떨어져 나온 짐승은 어떨까 상상해 봤다"라고 말했다.

류경수는 처음 배우가 되어야겠다고 결심한 순간에 대해서도 회상했다. 그는 열다섯 살 때 연기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영화 보는 걸 좋아했다.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 나도 저기 있으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배우가 되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여전히 연기는 재밌게 느껴진다"는 그는 "내게 촬영장은 재미있는 곳이다. 놀러 가는 느낌이다. 우리가 노는 건 재미있기 때문이지 않냐. 내게 연기가 딱 그렇다. 재미있으니까 동기부여도 필요 없고 모니터로 뭔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고 있으면 아직도 신기하다"고 연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경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