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원조 사랑꾼 태진아, 치매 아내 간병 근황 [T-데이]
2024. 04.16(화) 07:52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원조 사랑꾼’ 태진아가 치매를 앓고 있는 아내를 지극정성 간병 중인 근황을 공개한다. 아내 때문에 지방 행사도 줄이고, 집안 곳곳을 아내 사진으로 도배했다고 해 그 사연을 궁금케 한다.

오는 17일 수요일 밤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태진아, 홍석천, 랄랄, 강재준이 출연하는 ‘사랑꾼은 아무나 하나’ 특집으로 꾸며진다.

‘트로트 대부’ 태진아가 4년 만에 ‘라스’를 찾는다. 그는 치매를 앓고 있는 아내를 간병하느라 힘들지만, ‘라스’ 출연을 결심하게 한 사람이 있다고 밝혔는데, 바로 김국진이었다. 태진아는 자신과 아내의 모습이 나온 영상을 보며 진심으로 울어 준 김국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옆에 앉은 구 이태원 상권 동료 홍석천과는 과거에 얽혔던 뜻밖의 오해를 뒤늦게 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원조 사랑꾼’ 태진아는 “돈을 아무리 많이 줘도 행사를 줄일 수밖에 없다”라며 아내와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이어 태진아는 아내의 치매 증상을 처음 의심하게 된 계기를 밝히며, 다행히 초기에 치매를 발견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태진아는 치매 환자를 위한 간병 노하우를 공개하며, 아내와 시간 날 때마다 노래를 함께 부른다고 해 눈길을 모았다. 최근 본인 심정과 같은 가사의 노래가 나와 즐겨 부르고 있다는 태진아. 남 노래 안 부르기로 유명했던 그가 아내 간병 후 푹 빠진 노래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한 태진아는 “아내가 나를 기억해야 되잖아요”라며 집안 곳곳을 아내 사진으로 도배한 사연과 아내를 생각하며 만든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 녹음 비화도 밝힌다. 녹음할 때 아내가 보고 있어 눈물이 나서 녹음을 할 수 없었다고. 태진아는 “행사에서 이 노래를 부를 때마다 운다”라고 고백했다. 특히 결혼 42년 만에 아내와 처음 선 무대를 떠올리며 “자기도 아픈 걸 아는 건지..”라며 눈물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1990년대 트로트계를 장악한 ‘히트곡 갑부’ 태진아는 “히트할 줄 몰랐다”라며 국민 히트송 ‘옥경이’의 탄생 비화를 전했다. ‘옥경이’가 국민 히트송이 되는 데 큰 역할을 한 사람이 있다면서 고(故) 송해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해 그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케 한다.

이 밖에도 태진아는35년 넘게 세월을 피해 간 몸무게를 공개하면서 “유재석 ‘유산슬’과 사이즈가 똑같아서 옷도 빌려줬다”라며 ‘유산슬’ 앨범 재킷 사진 촬영 때 유재석이 입은 핑크 의상을 챙겨와 스튜디오에서 인증하기도. 홍석천과 김국진도 이에 합류해 슬림핏을 대결을 펼쳐 웃음을 안겼다.

태진아가 치매를 앓고 있는 아내를 간병하는 근황과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 녹음 비화 등은 오는 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