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100분 토론', '역사저널 그날' 진행자 교체 논란 다룬다
2024. 05.21(화) 17:56
100분 토론
100분 토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최근 KBS PD 협회 측이 제작본부장의 이해할 수 없는 진행자 교체 통보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가운데, '100분 토론' 측이 이에 대해 다룬다.

21일 방송되는 MBC '100분 토론'에서는 '지금 KBS에서는 무슨 일이?' 편을 맞아 국회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 YTN 앵커 출신 노종면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김재원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이재석 전 KBS 앵커 등이 출연해 열띤 토론을 펼친다.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역사저널 그날'은 최근 개편을 앞두고 진행자 교체 외압 논란에 휩싸이며 무기한 제작 중단 사태를 맞았다. 박민 사장 취임 직후 주요 프로그램의 앵커와 진행자가 대거 교체된 것을 비롯해 KBS 내 제작 자율성 침해 논란이 계속돼온 가운데, 제작진들은 이번에도 최소한의 절차적 합리성이 보장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날 '100분 토론'에서는 최근 KBS에서 불거지고 있는 일련의 제작 자율성 침해 논란을 짚어보고, 윤석열 정부의 방송 정책이 '방송 장악 시도'인가, '방송 정상화 과정'인가를 주제로 집중 토론해볼 예정이다.

11년 넘게 방영해 온 '역사저널 그날' 제작진은, 개편 후 첫 방송 진행자로 배우 한가인을 섭외해 일부 코너 촬영까지 마친 상태에서 제작본부장이 진행자를 방송인 조수빈 씨로 교체하라고 통보했으며, 이에 불응하자 사측이 무기한 방영 보류와 제작진 해산을 지시했다고도 주장했다. KBS 내부에서는 '취재 제작 책임자가 방송 적합성 판단 및 수정에 관해 실무자와 협의해야 한다'는 편성 규약을 위배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또 다른 논란도 불거졌다. 최근 KBS 사측은 '인지도와 화제성'을 이유로 보수 유튜버 고성국 씨를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진행자로 결정해 제작진에 통보했다. 하지만 기존 진행자의 편향성을 문제 삼아 하차시킨 이후 똑같이 정치적 편향성 문제를 안고 있는 인물을 데려오는 것이 이율배반적이라는 평가도 잇따르는 상황이다.

한편 '100분 토론'은 21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100분 토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100분 토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