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천우희, 장기용에 거짓 고백하고 눈물 글썽 [TV나우]
2024. 05.25(토) 22:54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천우희가 장기용에게 진심을 숨겼다.

25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극본 주화미·연출 조현탁) 7회에서는 복귀주(장기용)에게 자신의 정체를 고백한 도다해(천우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도다해로부터 진실을 들은 복귀주는 몇 번이고 과거로 되돌아가며 도다해와 나눈 마지막 대화를 바라봤다. 도다해가 사기꾼이라는 말을 듣고도 이를 믿을 수 없던 복귀주는 "혼인 신고서도 꾸며낸 거냐. 그럼 13년 전 화재는? 그것까지 거짓말이냐"라고 의심했다.

이어 "과거에서 유일하게 닿을 수 있는 사람이 당신이었다. 너한테만 갈 수 있고 너한테만 닿았다. 13년 전 그날 내가 도다해를 구할 거다, 그게 내 운명이다 말한 것도 다 거짓말이었냐. 그것까지 다 사기일 순 없지 않냐"라고 물었으나, 도다해는 "내 장사 밑천이었다. 화재에서 살아남은 가엾은 여고생 생존자. 사람 마음 녹이는 데 그만한 필살기가 없더라. 말하지 않았냐. 세 번째라고. 차이는 좀 있었다. 그전엔 '날 구해준 사람이랑 닮으셨네요'였다"라고 거짓말해 복귀주에게 상처를 줬다.

미래에서 온 복귀주는 도다해 앞에 등장해 그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도다해는 잠시 논란 눈으로 현재의 복귀주와 미래의 복귀주를 번갈아 바라봤고, 두 복귀주가 눈앞에서 사라지자 그제야 눈물을 글썽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