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 해고 논란' 언급 無 '미남당', 흥행할까 [종합]
2022. 06.27(월) 15:45
KBS2 미남당
KBS2 미남당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미남당'이 논란 속에서 안방극장에 첫 선을 보인다.

27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극본 박혜진·연출 고재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고재현 감독,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다. 15만 독자를 달성한 '미남당-사건수첩'을 원작으로 한다. 서인국은 극 중 전 프로파일러이자 현 박수무당 남한준으로, 오연서는 강력반 7팀의 팀장 한재희로, 곽시양은 껍데기는 차도남이지만 본체는 꾸밈없이 해맑은 공수철로 변신한다.

연출을 맡은 고재현 감독은 "여러 코믹물, 수사물이 있었지만 전직 프로파일러 출신이 박수무당을 연기하는 콘셉트는 없었다. 복합 장르이다 보니 한 장면 안에 스릴러, 코믹, 감동이 많은데 자연스러운 흐름을 타게끔 연출해야 했다. 배우들도 그런 부분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웃기다가 심각해지고, 심각해지다가도 그 안에 감동이 있더라. 그러면서 미스터리한 부분까지도 수사를 해나가니 보시는 분들도 자연스럽게 흐름을 따라갈 수 있도록 고민을 많이 했다. 톤 앤 매너가 이어질 숭 ㅣㅆ도록 신경을 썼다"라고 연출 포인트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KBS2 미남당

서인국은 '너를 기억해' 이후 7년 만에 KBS 드라마국으로 귀환했다. 그는 "'너를 기억해'에서도 프로파일러를 연기했었는데, 이번에는 결이 다르다. 직업만 같고 완전히 다른 인물"이라며 "쇼맨십이 좋고 사람을 홀리는 모습도 있고, 굉장히 냉철하지만 감정 이입이 잘 되는 캐릭터다. 표현하는데 있어서 한계를 두지 않고 입체적으로 보이도록 신경을 썼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인국은 "대본을 보면서 '이건 나다'라는 생각을 자꾸 했고, 나에게는 한계가 없다는 생각, '서인국 화'해서 표현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이번에 안 하면 다시는 못 만날 것 같은 캐릭터라서 무조건 해야겠다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오연서는 "신선한 소재, 그리고 감독님, 작가님, 서인국이 한다고 해 선택하게 됐다"라며 팀을 향한 끈끈한 믿음을 드러냈다. 오연서는 "캐릭터가 너무 잘 어울리는 서인국 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분들과도 연기를 했는데 정말 즐거웠고, 각자의 캐릭터가 자기 몸에 맞춘 것 같더라"라고 말했다. 또한 자신의 캐릭터인 강력반 경찰 한재희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닮고 싶을 정도로 멋있고, 촬영하면서 대리만족도 느끼고 있다. 정말 재밌는 작품이라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작품을 위해 액션에 새롭게 도전했다며 "기존 드라마에서 볼 수 없는 액션이 많다. 기대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배우들 모두 케미스트리를 자신했고, 서인국은 박수무당 연기를 펼치며 예상 시청률을 '18%'로 이야기하는 등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드라마 촬영팀 관련 논란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앞서 KBS의 새 드라마 '미남당' 스태프 10여명이 근로기준법을 지켜달라고 요구했다가 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미남당'의 불법 촬영 중단 및 방영 중단을 요구했고, 제작사 측은 근로기준법을 준수했다며 맞서 싸우고 있는 것.

노조가 이날 오전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고 재차 드라마 방영 중단을 촉구했으나, '미남당'은 예정대로 이날 밤 9시 50분 첫 방송할 예정이다. 방영 전부터 논란에 휩싸인 '미남당'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남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