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룡팔부' 견자단 "잘 챙겨준 '런닝맨' 멤버들에 감사" [인터뷰 맛보기]
2023. 01.20(금) 11:58
천룡팔부, 견자단
천룡팔부, 견자단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영화 '천룡팔부: 교봉전'의 배우 견자단이 '런닝맨' 멤버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배우 견자단의 '천룡팔부: 교봉전'(감독 견자단·배급 팝엔터테인먼트) 개봉 기념 인터뷰가 20일 오전 서울 삼청동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천룡팔부: 교봉전' 홍보를 위해 13년 만의 내한 일정을 가진 견자단은 "사실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일을 시작해 한국의 분위기를 제대로 느낄 시간이 없었다. 다만 아쉽진 않았다. 줄곧 바쁜 삶을 살아왔기에 이런 일정을 소화하는 게 익숙하다. 한 곳에서 또 다른 곳으로 떠나는 게 이미 익숙하고 어쩔 땐 내가 어느 국가에 있는지 모를 떄도 있다. 오늘도 한국 일정이 끝나는대로 홍콩으로 돌아가 홍보 작업을 해야하지만 이 모든 건 영화계 종사자의 숙명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견자단은 홍보차 SBS '런닝맨' 등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기도 했다. 현장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 견자단은 "아직 어떻게 편집됐는지 몰라 말하기 조심스럽다"고 조심스럽게 답하면서도 "확실한 건 모두가 친절하게 대해줬다는 점이다. 현장에서 통역을 거쳐야 하다 보니 소통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특히 김종국 지석진 씨가 서툰 중국어로 잘 대해주셨다. 또 송지효 씨가 절 굉장히 좋아하셨다 들었는데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견자단은 전반적인 한국 영화 산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한국 영화는 대체적으로 질적으로나 예술적으로나 수준이 높다. 배우들의 연기도 마찬가지다. 수준이 매우 높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룡팔부: 교봉전'은 북송 초기 송나라와 거란족의 요나라가 갈등을 겪던 시기를 배경으로, 거지 패거리 개방에 들어가 우두머리인 방주가 된 교봉(견자단)이 음모에 휩싸여 살인 누명을 쓰고 개방을 스스로 떠나면서 새롭게 시작되는 여정을 담은 정통 무협 액션. 오는 25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콘텐츠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견자단 | 천룡팔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