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 오스카 후보 불발…아카데미 문턱 여전히 높았다 [무비노트]
2023. 01.25(수) 10:01
헤어질 결심
헤어질 결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 노미네이트에 최종 실패했다.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헤어질 결심’의 후보 지명 불발에 외신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24일(현지시각)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The 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AMPAS)는 제95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공식 후보를 발표했다.

앞서 국제장편영화상 예비 후보로 지명된 ‘헤어질 결심’은 이날 최종 노미네이트에는 실패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국제장편영화상에는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아르헨티나, 1985’ ‘클로즈’ ‘EO’ ‘더 콰이어트 걸’ 등 5편이 최종 후보로 지명됐다.

양자경 주연의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11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면서 최다 후보에 올랐고, ‘서부 전선 이상 없다’와 ‘이니셰린의 밴시’가 각각 9개 후보로 뒤를 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감독이 영화 '아가씨' 이후 약 6년 만에 공개한 장편으로, 한 남자가 산에서 떨어져 사망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해준(박해일)과 죽은 남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해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번 작품은 북미 개봉 이후 주요 외신 및 평단의 압도적인 호평을 받으며 올해 오스카 유력 후보로 계속해서 거론돼 왔다. 이를 반증하듯 ‘헤어질 결심’은 골든글로브 비영어권 작품상, 크리틱스초이스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오스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골든글로브와 크리틱스초이스 수상에 실패하면서 ‘헤어질 결심’의 오스카 레이스에 빨간불이 켜졌다. 골든글로브와 크리틱스초이스에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헤어질 결심’이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후보에 무난히 오를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그러나 ‘헤어질 결심’이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에 지명조차 되지 않는 이변이 일어나 전 세계 영화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외신들도 ‘헤어질 결심’의 아카데미 노미네이트 불발을 이변이라고 지적하며 의문을 제기했다.

AP 통신은 “올해 가장 큰 놀라움 중의 하나는 호평을 받은 박 감독의 로맨틱 누아르 '헤어질 결심'이 (후보에서) 배제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적어도 ‘헤어질 결심’은 국제영화상 후보로 확실해 보였고 박 감독도 감독상 깜짝 후보로 거론됐다”며 “하지만, 아카데미는 박 감독을 무시했다. 글로벌 영화계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고 두드러진 영화감독 중 한 명에게 때늦은 오스카의 순간을 줘야 할 기회마저 놓쳤다”고 지적했다.

인사이더는 “‘헤어질 결심’의 후보 탈락은 올해 가장 큰 퇴짜 중 하나다. 일부 사람은 '아카데미의 억지'라고 했다”며 영화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지난 2020년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하며 4관왕을 기록한 바 있다. 또한 다음 해에는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면서 한국 영화인들의 저력을 입증한 바 있다.

연이은 수상에도 한국 영화에 대한 아카데미 시상식의 문턱은 여전히 높았다. 오스카 후보 지명 실패라는 아쉬움을 남긴 ‘헤어질 결심’은 이제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집중한다. ‘헤어질 결심’은 2월 19일 개최되는 제76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비영어영화상 수상을 노린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뉴시스, 영화 '헤어질 결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헤어질 결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