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홍성흔, 아들 화철과 갈등 폭발 [T-데이]
2023. 01.27(금) 17:41
살림남2
살림남2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살림남2’ 홍성흔이 아들 화철과 갈등을 겪는다.

28일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연초부터 아들 화철과 사이가 멀어진 홍성흔의 고민이 그려진다.

최근 홍성흔은 운동복, 글러브 등을 집에 놓고 가기 일쑤에, 짐이 많다며 데리러 와달라고 응석을 부리는 등 부모에게 의존적인 화철을 탐탁치 않아 했다.

아들을 더 강하게 키워야겠다고 마음먹은 홍성흔은 집에 돌아오자마자 게임부터 하려는 화철에게 할 일부터 먼저 하라며 좋은 말로 타일렀지만 자신의 말은 들은 체 만 체 하고, 웃으며 장난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화철의 태도에 화가 나 점점 언성이 높아졌다.

결국 홍성흔은 “이럴 거면 야구 그만 둬!”라며 폭발했고 화철은 방문을 닫고 들어가 버리면서 부자 갈등이 극에 달했다고.

이에 김정임이 중재에 나섰지만 화철은 아빠를 이해할 수 없다고 했고, 홍성흔도 이번 기회에 버릇을 고쳐야 한다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는데.

그러나 딸 화리에 이어 아들 화철과도 사이가 틀어진 홍성흔은 "이대로는 숨 막혀서 못 산다"는 김정임의 말을 듣고 고민이 깊어졌다고 해 과연 그가 어떤 해결책을 내놓았을지, 예전처럼 사이 좋은 부자 관계로 복원될 수 있을지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밤 9시 2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살림남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