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아내 "유튜버, 허위비방으로 3억 이상 벌어" 주장
2023. 04.20(목) 07:11
박수홍
박수홍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방송인 박수홍과 결혼한 김다예씨가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A씨가 자신과 남편을 이용해 3억 원 이상을 벌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최근 박수홍의 법률 대리인 노종언 변호사와 함께 하는 유튜브 채널 '노종언 김다예 진짜뉴스'에서 "A씨가 저희를 허위사실로 비방했던 가장 큰 목적은 바로 돈"이라고 밝혔다.

김씨와 노 변호사는 "A씨가 박수홍·김다예 부부를 이용해 허위비방을 하면서 벌어들인 돈이 과연 얼마일지 계산해볼까 한다"라며 "그가 부부 그리고 다홍이(고양이)를 이용한 허위비방을 한 방송의 개수가 무려 16개"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계산에 따르면, 영상 1개당 평균 200만 조회 수를 기준으로 했을 때 440만원의 광고 수익이 나온다. 여기에 슈퍼챗(유튜브 생방송에서 시청자가 유튜버에게 일정 금액을 송금할 수 있는 기능) 수익 등을 합치면 3억4200만원가량 된다"라고 봤다.

이어 "한 사람의 인생을 파괴하면서까지 돈벌이하는 유튜버들은 사라져야 한다"고 토로했다.

앞서 박수홍과 김씨는 A씨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A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수홍 | 박수홍 아 | 유튜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