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단편영화 '톡투허' 연출
2023. 07.12(수) 12:12
유지태
유지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유지태가 오랜만에 영화감독으로 돌아온다.

유지태가 매가폰을 잡은 작품은 단편영화 ‘톡투허’다. 지난달 29일 첫 촬영을 시작한 유지태는 최근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 중에 있다.

‘톡투허’에는 유지태의 적극적인 섭외로 한국계 미국 배우로 영화 ‘인천상륙작전’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던 션 리차드와 ‘우리들의 블르스’에서 좋은 연기를 선보였던 조혜정이 출연한다. 또한 평소 유지태와 친분이 두터운 배우 이범수가 카메오로 등장한다. 감독인 유지태 역시 영화에 직접 출연해 팬들에게 얼굴을 선보인다.

‘톡투허’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재미교포 남자(션 리차드)가 한국에서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우연히 연기자 지망생인 이마트 아르바이트생 여자(조혜정)을 만나면서 둘의 사랑이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예산이 적은 단편영화인 만큼 유지태는 배우들을 만나서 캐스팅하고 충무로 스태프들을 찾아가 직접 제작진을 꾸렸다. 영화 ‘한산’, ‘용의자’, ‘말아톤’ 등을 기획한 신창환 프로듀서도 합류해 힘을 보탰다.

유지태는 그동안 단편영화 ‘자전거 소년’, ‘장님은 무슨 꿈을 꿀까요’, ‘나도 모르게’, ‘초대’ 등을 연출했고, 장편영화 ‘마이 라띠마’를 연출한 바 있다. 영화배우이면서도 뛰어난 연출력으로 감독으로도 충무로에서 인정받고 있다.

유지태 연출의 단편영화 ‘톡투허’는 들꽃영화제와 이마트의 후원 및 제작비 지원으로 제작된다. 8월까지 후반 작업을 마치고 올해 하반기에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톡투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지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