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김다예, 박수홍 향한 서운함 토로 "아프면 말해주길" [T-데이]
2023. 07.14(금) 13:55
편스토랑
편스토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다예가 남편 박수홍을 향한 서운함을 토로한다.

14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혼인 2주년 기념 서약서를 쓰는 박수홍, 김다예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수홍과 김다예는 산속 아담한 숙소에서 무언가를 쓰고 있어 시선을 끌었다. 알고 보니 혼인 2주년 서약서를 쓰고 있던 것.

박수홍은 "사정상 결혼식을 못하고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 이제 혼인 2주년이 됐다. 초심으로 돌아가 둘만의 약속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부의 혼인 2주년 서약서 내용이 공개됐다. 김다예는 "조금이라도 아프면 이야기해 달라. 전에 혈변 나왔을 때도, 이번에 망막에 이상이 생겼을 때도 바로 얘기를 안 해줬다. 아픈데 왜 말을 안 해"라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런가 하면 박수홍은 "아무리 바빠도 아침밥은 내가 꼭 해줄게"라며 스스로 지키고 싶은 약속의 마음을 담아 서약서에 썼다. 뒤이어 아내에게 바라는 내용을 고백했다. 과연 그 내용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다예 | 박수홍 | 편스토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