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여자' 이채영, 이종원 죽이고 눈 감았다 [종합]
2023. 08.03(목) 22:01
비밀의 여자
비밀의 여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비밀의 여자' 이채영이 이종원에게 복수했다.

3일 밤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비밀의 여자'(극본 이정대‧연출 신창석) 102회에서는 모든 진실을 알고 남연석(이종원)에 복수하려는 주애라(이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애라는 자신의 어머니를 죽인 게 사실 남연석이고, 자신이 죽일 듯 괴롭혔던 정겨울(신고은, 현 최윤영)이 죽은 줄 알았던 동생이었다는 걸 알게 됐다. 이를 안 주애라는 바닥에 쓰러진 채 오열하며 자신이 지금껏 했던 행동들을 후회했다.

주애라는 자신의 정체를 유일하게 알고 있는 남만중(임혁)의 입을 막기도 했다. 그는 "겨울이한테 내가 언니라는 거 절대 말하지 말아라. 내 동생은 이미 화재 사고로 죽었다.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죽어있는 거다. 그러니까 겨울이한테 내가 누구인지 절대 말하지 말아라"라고 부탁했다.

이어 정겨울과 만난 뒤에는 "난 끝까지 자수 안 할 거다. 넌 네 가족을 위해 끝까지 싸워라. 난 내 가족을 위해 끝까지 가 볼 거다. 평생 후회하더라도"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 정겨울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정겨울은 주애라가 이런 말을 한 이유를 알게 됐다. 남만중으로부터 주애라가 자신의 친언니라는 사실을 듣게 됐기 때문. 정겨울은 "그럴 리가 없다. 제발 아니라고 해달라"라고 울먹였으나, 남만중은 "내 잘못이다. 내가 너무 늦게 털어놨다"라며 주애라가 남연석을 살해할 계획이니 자수를 하게 만들어 범죄를 막아달라 애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정겨울은 주애라가 죽일 듯 미웠지만 그렇다고 그의 살해를 두고만 보고 있을 순 없었다. 고민 끝에 정겨울은 주애라를 만나기 위해 그의 집을 찾아갔으나, 그곳엔 주애라와 만나기로 한 남연석이 있었고 그는 정겨울을 보자마자 "너 때문에 내가 도망자 신세가 됐다"라며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다행히 주애라가 때마침 나타났다. 그는 병으로 남연석의 머리를 내려친 뒤 "처음부터 다 당신 때문이었다. 난 이 순간만을 위해 달려왔다. 우리 엄마를 죽게 만들고 나와 내 동생의 인생을 망가뜨린 당신에게 복수하기 위해서"라고 소리치며 꽃병으로 마무리를 지으려 했다. 이에 남연석이 반격하며 몸싸움으로 이어졌고, 둘은 모두 치명적인 부상을 입고 기절했다.

쓰러져 있는 주애라를 발견한 정겨울은 119에 신고하려 했으나 이를 주애라가 막았다. 복수를 끝마치고 자신의 삶도 끝내기로 결정한 것이다. 주애라는 "살아라, 살아서 죗값 치러라"라는 정겨울에 말에도 "이미 늦었다. 겨울아, 이젠 네 인생을 살아"라고 답한 뒤 눈을 감았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비밀의 여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비밀의 여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