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사장’ 덱스·한승연, ‘만능 직원’ 성장 [T-데이]
2023. 09.08(금) 14:50
JTBC 웃는 사장
JTBC 웃는 사장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웃는 사장’ 박나래 식당의 직원 한승연이 복잡한 포장대에 새로운 방법을 도전한다.

10일 저녁 6시 40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웃는 사장’ 12회에서는 박나래 식당의 포장 및 포스기 담당이었던 에이스 직원 한승연이 복잡한 포장대를 치우고 ‘메뉴 바둑판’을 만들어 새로운 영업 방법을 시도한다.

앞서 박나래 식당은 점심 영업에서 첫 매출 1위를 기록해 새로운 짜릿함을 느꼈다. 박나래 식당은 최종 매출 1위를 향해 저녁 영업에서도 굽히지 않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 식당을 지켜보던 이경규는 괜히 덱스에게 다가가 “유통기한이 지난 것 같다”면서 농담을 건넨다. 이경규 식당의 직원 남보라 또한 박나래 식당에 있는 이경규에게 다가가 “농도 한번 봐달라”며 선두 박나래 식당을 방해하며 환상의 콤비를 선보인다.

저녁 영업 시작 후 끝없이 울리는 포스기에 당황한 한승연은 할 수 있는 주문까지 받고 영업을 일시 중단한다. 주문 폭주에도 침착함을 잃지 않은 덱스는 다양한 메뉴를 순서대로 빠르게 준비해 만능 직원으로 성장, ‘덱쪽이’라 불렸던 덱스의 달라진 모습이 더욱 궁금해진다.

반면 사장 박나래는 많은 양의 주문을 소화하기 위해 한 번에 화구 세 개를 사용하며 요리에 매진, 첫 영업 때보다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이는 박나래 식당은 과연 황금 배지를 처음으로 가져갈 수 있게 될지, 더 이상 박나래 식당의 위기는 없을지 관심이 쏠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웃는 사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