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사장' 윤박 식당 첫 영업, 최고 매출 도전 [T-데이]
2023. 09.09(토) 18:12
웃는 사장
웃는 사장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웃는 사장’ 윤박 식당이 첫 영업임에도 불구하고 환상의 호흡을 선보인다.

10일 저녁 6시 40분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웃는 사장’ 12회에서 윤박 식당은 혹평 리뷰 속 점심 영업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완벽한 저녁 영업 준비에 나선다.

저녁 영업 준비에 열을 올리는 윤박 식당의 합을 본 제작진은 “친한 친구들끼리 창업한 느낌”이라고 말하자 사장 윤박을 제외한 넉살, 강기둥은 곧바로 극구 부인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저녁 영업이 시작되고 윤박은 ‘불맛이 안 난다’는 리뷰를 되새기며 불맛을 내기 위해 화려한 불 쇼를 보인다.

강기둥의 아란치니 사랑도 계속된다. 아란치니를 만드는 것부터 튀기는 과정까지 사랑을 담아 차근차근 준비하던 강기둥은 넉살이 “말하지 말고 계속 튀겨”라는 말에 튀김 지옥에 빠진다. 예능 첫 출연인 강기둥이 과연 아란치니 준비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장 윤박은 분주함 속에도 ‘서비스의 왕’답게 음식 양은 물론 고객에게 아낌없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윤박 식당이 첫 호흡에도 불구하고 각자 맡은 역할을 충실히 해내자 다른 출연진들의 감탄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

이경규는 모든 출연진이 말없이 영업에만 충실히 하자 “일하면서 말을 해”라고 호통을 치고, 알바 경력 만렙인 넉살 역시 “진짜 말이 안 나온다”며 엄청난 주문에 해탈해한다.

윤박 식당이 처음 호흡을 맞춰보는 영업임에도 실수 없이 매출 1위를 기록할 수 있을지, 윤박 식당이 고객에게 아낌없이 준 서비스는 최종 매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본 방송이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웃는 사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