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도박 파문' 슈에게 눈물의 조언 "네 자리로 돌아와"
2023. 09.16(토) 17:55
바다 슈
바다 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바다가 도박 파문을 일으킨 슈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전했다.

바다는 최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바다는 이날 방송에서 S.E.S. 활동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바다는 "진짜 아끼니까 해야 될 말이 있다"라며 슈를 언급했다.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7억원대 상습 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고, 2019년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았다. 자숙 후 개인방송을 시작했다.

바다는 슈가 과거 탱크톱을 입고 운동하는 모습을 공개한 것을 두고 이를 지적했다가 슈와 사이가 멀어졌다고 털어놨다. 바다는 "나 혼자 그런 얘기를 하다 보니 슈와 조금 멀어진 감이 있는데 아닌 건 또 아니니까 언니로서 이야기해주고 싶은 게 있었다"라며 "왜 그런 사건이 벌어진 뒤, 바로 탱크톱을 입으면 안 되는지 슈에게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슈는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운동을 한 거라고 했는데, (나는) 그럴 땐 '탱크톱 입고 운동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그런데 나한테 '언니는 입잖아'라고 하더라. 지금 그렇게 입으면 어떤 사람들은 정신 못 차렸다고 생각할까봐 염려가 됐다. 내가 그런 잔소리를 하니 슈가 싫었을 것"이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이후 슈와의 거리가 잠시 멀어졌다고도 밝혔다.

바다는 "슈야. 정신을 차려야 돼. 우리는 쓴소리를 할 수 밖에 없었다. 네 주변에 정말 너를 위한 사람들이 있는지를 봐. 네가 그런 일을 했었는데 '이제는 안 하니까'에서 끝나는 게 아니다. 앞으로 어떤 삶을 살아갈지가 중요하다"라며 "나는 누구보다 진짜 S.E.S. 노래를 하고 싶다. 그걸 위해서 네 옆에 있었고 응원했었다. 마지막인데 더 늦기 전에 너를 찾아서 꼭 돌아오길 바란다. 꼭 너로 만나길 바라. 그래야지만 S.E.S 노래도 다시 부를 수 있는 자격이 있는 거다"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바다는 "지금 네 전화 못 받고 문자에 답하지 못하는 건 언니도 너한테 쓴소리 하기 싫고 상처 주기 싫어서다"라며 눈물을 보였고, "이제 우리는 나이가 있고 가족이 있으니 더 책임져야 한다. 정신 차리고 너와 어울리는 자리로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 네 주변에 있는 이상한 사람들이 제발 전부 다 떨어져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하며 슈의 복귀를 응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E.S. | 바다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