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오만석, '신생아 특례대출' 매물 찾으러 출격
2024. 02.13(화) 11:1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구해줘 홈즈' 오만석이 프로그램 최초 '신생아 특례대출' 매물을 찾는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뮤지컬 배우 오만석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신생아 특례대출 매물을 찾는 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현재 의뢰인 부부는 태어난 지 약 석 달된 아기가 있으며, 전세 만기가 도래했다고 한다. 때마침 정부에서 신생아 특례대출 제도를 발표, 이 제도를 통해 첫 집을 마련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힌다. 지역은 남편 직장이 있는 송파구 풍납동까지 차로 1시간 이내의 곳을 바랐으며, 도보 10분 거리에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가 있길 희망했다. 예산은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에 맞춰 아파트 전용 면적 85㎡ 이하, 매매가 9억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매물 보기에 앞서, 장동민의 둘째 득남 소식에 코디들은 "축하한다"며 축하 인사를 건넨다. 양세형이 조심스레 "한 명 더?"를 물어보자, 장동민은 "한 명 더!!"를 크게 외치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복팀에서는 뮤지컬 배우 오만석이 출격한다. 최근 부동산 공부를 적극적으로 시작하면서 임장까지 다닌다고 밝힌 오만석은 "제가 종로5가 한옥집에서 태어나 쭉 살아왔다. 그래서인지 혜화동, 명륜동, 창신동 등 종로구 지역의 매물에 관심이 많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복팀에서는 오만석과 장동민이 대표로 출격하며, 덕팀에서는 주우재가 대표로 출격한다. 세 사람이 찾은 곳은 길음뉴타운에 위치한 아파트 매물로 기존의 편견을 깨부순 색다른 구조로 리모델링을 해 이목을 끌었다. 거실에서는 내부순환도로가 내려다 보였으며, 막힘없는 시티뷰는 흠잡을 곳이 없다고 한다.

방을 거실처럼 활용한 매물의 구조를 둘러보던 중, 혹시 집 안에 자기만의 공간이 있냐는 질문에 오만석은 "집 안에 없고, 바깥에 있다. 널찍한 크기의 지하 주차장이 내 공간이다. 지하 3층까지 있어서 원하는 층에서 잠시 머물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홈즈' 최초 신생아 특례대출 매물 찾기는 오는 15일 밤 10시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해줘 홈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