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인간' 하지원 특급애교 대방출 "오빠~소주 한 잔?"한마디에 직장男 KO
2015. 01.07(수) 23:41
투명인간
투명인간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하지원이 끝없는 애교작전으로 직장인과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7일 밤 첫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투명인간'에서는 강호동과 개그맨 정태호 가수 김범수-강남 방송인 하하 모델 박성진 등 6명의 MC와 특별게스트 하지원이 나서 직장인들과 투명인간 놀이를 벌였다.

이날 등장만으로도 여섯 MC들의 긴장을 한 번에 풀어준 하지원은 강남에 이어 두 번째로 출격하며 '여자 울렁증'이 있다는 임진우 팀장을 타깃으로 삼았다.

하지원은 사무실 등장만으로도 여신미모로 직장인들의 시선을 빼앗았고, 임진우 팀장 앞에서 특급 애교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하지원은 "오빠~"에 이어 "자기야~"를 연발했고, 무반응으로 일관하는 임 팀장에게 급기야 "여보"라고까지 했다. 그 말에 주변 직장인들은 환호를 질렀지만 임 팀장은 꿋꿋이 버텨냈고, 결국 하지원은 최후의 발언을 내뱉었다.

그는 "오빠~이따 방송 끝나고 저랑 소주 한 잔 하실래요?"라고 말했고, 임 팀장은 그 말이 끝나기 무섭게 "네"라며 KO를 선언했다. 탈락 후 MC들과 만난 임 팀장은 "오빠란 말 이후로 생각이 안난다"며 "여신님"이라 불렀고 하지원은 다시 한 번 "소주 한 잔 하실래요?"라고 애교있는 목소리와 표정으로 임 팀장을 바라보며 남성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흔들었다.

[티브이데일리 문다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문다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투명인간 | 하지원
싸이월드공감